포항시, 여름 무 500톤 이상 수출 목표
포항시, 여름 무 500톤 이상 수출 목표
  • 전우수 기자
  • 2021.02.25 19: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체·농가 등 참석 확대 간담회
품질 관리·해외 마케팅 등 논의
포항시는 지난 24일 2021년 포항 '여름 무' 대규모 수출을 위한 수출업체, 농가 등 수출 관계자 간담회를 가졌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지난 24일 2021년 포항 '여름 무' 대규모 수출을 위한 수출업체, 농가 등 수출 관계자 간담회를 가졌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지난 24일 2021년 포항 '여름 무' 대규모 수출을 위한 수출업체, 농가 등 수출 관계자 간담회를 가졌다.

포항시는 지난해 경북도 최초로 '무' 세척 설비를 갖추고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미국, 캐나다, 홍콩, 말레이시아 4개 국가 7개 도시에 무 203톤의 대량 수출에 성공했다.

이에 따라 올해에도 500톤 이상을 수출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철저한 품질 관리와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이날 간담회는 포항시, 연합유통사업단, 농업인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수출 준비를 위해 재배, 출하, 사전 선별 등 그동안의 문제점에 대한  개선방안 및 향후 발전 방향 관련 설명·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으며, 지속적인 수출 확대 방안에 중점을 뒀다.

포항시 청림동, 동해면 도구리 일대 바닷가 사질토양에서 재배되는 '여름 무'는 매년 6~8월 70여 농가가 1,000톤 이상 수확하는데, 식감이 좋고 매운 맛이 적다는 장점과 계절적 강점으로 수출시장에서 경쟁력이 충분한 것으로 확인 됐으며, 지난해 11월에는 경북도 예비수출단지로 지정돼 향후 수출 확대에 큰 기대를 갖게 됐다.

김성진 농식품산업팀장은 "앞으로 지역 대표작물인 사과, 토마토, 시금치 등 많은 신선 농산물의 수출 확대와 미래 10년 수출 농업기반을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행정을 펼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