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자영업자 경영안정 업계 최초 연체이자 감면 시행
BNK금융, 자영업자 경영안정 업계 최초 연체이자 감면 시행
  • 김미영 기자
  • 2021.02.25 20: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금융그룹이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영세 자영업자를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 BNK 제공
BNK금융그룹이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 BNK 제공

BNK금융그룹(회장 김지완)이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피해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

BNK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 지원과 포용적 금융의 실천을 위해 이번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지원대상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거래중인 지역 영세 소상공인 및 코로나19 피해 인정 업종 개인사업자이며 연체발생일로부터 3개월 내에 정상이자를 납부하면 연체이자 전액을 감면받는다.

지원기간은 25일부터 올해 연말까지로 가까운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회생과 파산 등 법적절차가 진행 중인 고객은 제외된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