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전기·자율주행차 부품공장 유치
경주시, 전기·자율주행차 부품공장 유치
  • 전우수 기자
  • 2021.03.01 18:5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엠시트와 281억원 투자 협약
내년 문산2산단에 시트공장 설립
미래車 생산 거점 계기 마련 기대

경주에 전기·자율차 등 미래형 자동차에 들어갈 핵심 부품공장이 들어선다.
경주시와 경북도는 지난달 25일 현대엠시트㈜와 281억원 규모의 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1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MOU 체결로 현대엠시트㈜는 내년까지 경주 문산2일반산업단지에 3만 2,489㎡ 규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부품 제조시설을 조성한다.

현대엠시트㈜는 현대트랜시스㈜의 자회사로 그랜저, 소나타 등에 탑재되는 자동차 시트를 생산하며 연매출은 4,000억원 규모다. 현대엠시트㈜는 시트 제조기술 내재화를 통한 미래 성장기반 마련을 목표로 신설 공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해 전기·자율주행차의 미래형 친환경 시트 부품을 생산하게 된다.

현대엠시트㈜의 신설 공장이 조성되면 경주가 미래형 자동차 생산 거점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경주시 김호진 부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투자를 결정해 준 현대엠시트㈜에 감사드린다"며 "경주시는 미래 친환경 자동차 시대에 대비해 관련 기업들과 함께 일자리가 있는 기업하기 좋은 도시 경주 만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주시는 현대엠시트㈜의 투자를 계기로 '미래형 첨단자동차 소재부품 혁신 클러스터' 조성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