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 부위원장,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 민원 현장 방문
권익위 부위원장, 포항 수성사격장 소음 민원 현장 방문
  • 전우수 기자
  • 2021.03.01 18: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희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이하 국민권익위) 고충처리 부위원장이 지난 달 26일 포항 수성사격장 집단민원에 따라 수성사격장과 장기면 피해 현장을 방문했다.

# 피해 확인·의견 청취…훈련 중단
이에 앞서 경상북도 포항시 장기면 주민 2,803명은 지난달 19일 국민권익위에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를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포항 수성사격장은 1965년 해병대 전용사격장으로 건설된 이후 약 55년 간 헬기, 포병, 전차 등 각종 사격훈련을 했다.

포천에서 실시했던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사격훈련을 민원으로 인해 할 수 없게 되자 국방부는 2019년부터 포항 수성사격장을 대체 사격장으로 제공하면서 주민과의 갈등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조정 착수를 위한 관계기관 준비회의에서 주민대표와 국방부 그리고 해병대는 국민권익위가 중립적인 입장에서 중재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리고 이 준비회의에서 국방부와 해병대는 국민권익위가 조정을 진행하는 동안 계획된 사격훈련을 중단하기로 했다.

# "주민 입장서 해결방안 마련 최선"
이후 국민권익위는 지난 2월 18일부터 본격적으로 수성사격장 관련 소음·진동, 수질오염 등 주민 피해사실 확인을 위한 현장 조사를 착수해 진행하고 있다. 국민권익위는 포항시 장기면주민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이동신문고 운영과 국방부, 해병대 등 관계기관을 방문하는 등 현장 및 사실 조사를 계속할 예정이다.

이정희 고충처리 부위원장은 "대한민국 안보와 한미동맹 그리고 지난 55년 간 고통 받으며 살아온 주민들의 권익과 생존권을 함께 고려할 것이다"라며 "주민의 입장에서 고충을 청취하고 현장을 조사한 이후 설득력 있는 해결방안을 마련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