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유출 재발방지·피해보상 차질없어야"
"기름유출 재발방지·피해보상 차질없어야"
  • 최성환 기자
  • 2021.03.02 20:3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범수 의원, 석유공사 업무보고
서범수 국회의원
서범수 국회의원

국민의힘 울산시당위원장인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군·사진)이 2일 한국석유공사 고위 관계자로부터 '울산 원유 유출사고'에 대한 처리 상황을 보고받고, 재발방지 대책 수립과 함께 피해 어민들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피해 보상을 해 줄 것을 요구했다.

 지난해 9월 11일 발생한 원유 유출사고는 울산 울주군 온산읍 해상에 설치된 한국석유공사의 해상 원유이송시설에서 기름이 유출돼 울주군 일대 해안까지 흘러간 사고로, 특히 어장이 있는 온산 강양마을까지 기름이 밀려와 작업이 중단되는 등 인근 어민들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서 의원은 지난달 25일 강양어촌계 어민들과의 간담회를 갖고 피해 어민들의 의견을 들은데 이어 후속 조치 점검 및 신속한 보상 진행을 위해 이날 한국석유공사와의 업무보고 자리를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박현규 한국석유공사 비축사업본부 본부장은 "향후 같은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지침을 개정해 계획수립 단계부터 운영기준을 강화하는 등 재발방지대책을 수립하도록 하고, 피해보상에 대해서도 지역별 현장조사 및 손해사정 등을 통해 조속히 보상방안을 수립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지난 2019년 9월 울산항 염포부두 폭발화재 사건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사례에서 보듯이 울산항은 화재위험성이 높은 석유 등 액체화물 취급 비중이 약 80%로 전국 1위 액체물류항이기 때문에 안전사고에 각별히 조심해야 된다"면서 "재발방지 대책이 철저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챙겨나가야 할 것이고, 특히 피해를 입은 어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철저한 보상이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