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합금지 피해 소상공인 전기·가스료 감면"
"집합금지 피해 소상공인 전기·가스료 감면"
  • 이수천 기자
  • 2021.03.03 17: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영석 의원, 지원법 대표발의
통과시 20% 범위 6개월간 면제
"납부유예·분할로는 도움 안돼"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

윤영석 의원(경남 양산 갑)이 재난에 따른 방역당국의 행정조치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제도적으로 전기요금 및 도시가스요금을 감면하는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3일 밝혔다.

윤 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이 1년 넘게 진행되면서 국민들의 삶은 큰 아픔을 겪고 있고,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계속된 영업금지 및 제한 조치를 묵묵히 따랐던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경제적 피해는 날로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영세한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의 경우 제한적인 사업장 운영으로 전기요금 및 도시가스요금과 같은 기초 공공요금 납부도 버거워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소상공인이 처한 현실에 비해 정부의 지원은 턱없이 부족하단 점을 지적하며 "정부의 지원은 100만원~3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과 함께 한시적인 전기·가스요금의 3개월간 납부유예나 분할납부 등에 그치고 있어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다"고 입법 취지를 설명했다.

정부는 그간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의 신청자에 한해 가스요금과 전기요금의 납부유예 조치를 시행해 왔다. 실제로 작년 4~6월 48만 6,000가구에 대해 414억원을 납기 연장해 줬고 작년 9~12월엔 46만9,000가구에 대해 883억원을 납부유예했다. 올해 1~3월에도 소상공인 663억원, 취약계층 422억원 등 총 1,085억원의 납부유예를 추진하고 있지만, 도시가스 업체들은 일부 납부유예 신청자들이 연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한 도시가스업체 관계자는 "납부유예에 동참하고 있지만, 유예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대로 돈을 떼이는 게 아닌지 걱정되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에 윤 의원은 "납부유예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한시적인 혜택이 될 수는 있지만 궁극적인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고 강조하며 "납부유예가 아닌 감면을 통해 소상공인 경제난 완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가스공사가 지난 7일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도시가스요금 체납현황' 자료에 따르면 작년 1~8월 집계된 가스요금 연체가구는 83만 3,450가구(580억8,5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8개월 만에 전년 80만 4,180가구를 넘어선 것으로, 통계가 작성된 2013년 이후 가장 많은 규모다.

윤 의원은 "작년 한 해로 보면 가스요금을 연체한 가구가 100만 가구를 훌쩍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가 종식돼 경제가 당장 회복세로 돌아서지 않는 이상 납부유예는 유예 기간이 끝난 후 고스란히 빚으로 쌓이게 될 뿐이다"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이 발의한 소상공인 지원법이 통과될 경우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으로 인해 방역당국으로부터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 조치를 받아 영업에 심대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은 전기요금 및 도시가스요금을 20% 범위에서 6개월간 감면받을 수 있게 된다.

윤영석 의원은 "전기료와 가스요금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한 분야"라며 "벼랑 끝에 몰린 자영업자를 위한 실질적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