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헌 의원, 확률성 아이템 논란 넥슨에 개선대책 질타
이상헌 의원, 확률성 아이템 논란 넥슨에 개선대책 질타
  • 조원호 기자
  • 2021.03.03 19:4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헌 국회의원
이상헌 국회의원

최근 '랜덤 뽑기' 형식의 확률형 아이템이 확률 정보를 정확하게 공개하지 않는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남구을·사진)이 선두에 나서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인 이 의원이 이를 공개하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 전부개정법률안'을 지난해 12월 최초 대표발의 하면서 첫 공론화에 불을 지폈다.

 확률형 아이템은 이용자들이 당첨 확률을 알지 못한 채 원하는 아이템이 나올 때까지 결제를 계속할 수밖에 없어 '사행성'이라는 비판이 제기돼 왔다. 현재 게임업계의 자율에 맡기고 있지만 실효성은 부족하다는게 이 의원의 입장이다.

 이 의원은 '확률형 아이템' 논란의 대표격인  넥슨의 '메이플스토리'에 송곳 질의서를 보냈다. 현 게임 유저인 '엔쵸'군의 제보를 받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넥슨은 지난달 24일 보상안 발표, 1일 디렉터 명의 사과문에 이어 지난 2일 이 의원에게 "메이플스토리 보상안 전면 재검토를 고려하겠다"고 답했지만, "만족할 수준이 아닌 답변"이라고 평가절하 했다. 향후 이 의원은 "미리 마련해둔 계획을 추가로 실행하겠다"고 엄포를 놓으며 거듭 넥슨의 추가조치 이행을 촉구하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