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중앙 선대위 가동 재보선 총력체제 돌입
與, 중앙 선대위 가동 재보선 총력체제 돌입
  • 조원호 기자
  • 2021.03.03 20:1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동선대위원장에 이낙연·김태년
역량 집중 대선 전초전 필승 다짐
울산 시당 지원단장은 이상헌 의원

4·7 재보궐선거를 한달여 기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은 3일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선거 체제에 들어갔다. 대선 전초전 격인 서울시장, 부산시장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당의 모든 인적, 물적 역량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4·7 재보궐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이낙연 대표가 밝혔다.

이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총괄 지휘할 예정이다. 공동 선대위원장에는 김종민·염태영·노웅래·신동근·양향자·박홍배·박성민 등 최고위원 전원과 기동민 서울시당 위원장, 박재호 부산시당 위원장, 박정 경기도당 위원장(서울 선거지원단장), 김정호 의원(부산 선거지원단장) 등 11명이 이름을 올렸다.

선거대책본부장은 박광온 사무총장이, 정책비전본부장은 홍익표 정책위의장, 의원 선거지원본부장은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 종합상황실장 겸 전략본부장은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이 각각 맡는다.

홍보, 노동, 직능, 여성, 청년, 유세, 가짜뉴스 대책 등 분야별 본부를 구성하고, 기존의 당내 각종 위원회도 선대위에 결합했다.

시도별 선거지원단도 구성됐다. 남구청장 재선거가 있는 울산의 경우 시당위원장인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이 지원단장을, 박병석 울산시의회 의장이 부단장을 맡고  광역·기초의원이 단원으로 참여한다.

이 대표는 "이제 당은 본격적인 선거체제에 진입한다"며 "당의 모든 역량을 후보자 지원 등 선거 지원에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전진을 위해, 국민의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당원 모두가 앞으로 남은 35일간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