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검찰이 반발 않는게 오히려 직무유기"
주호영 "검찰이 반발 않는게 오히려 직무유기"
  • 조원호 기자
  • 2021.03.03 20:2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尹 총장 수사청 반대 발언 엄호
"법치 훼손·독재국가 고속화 기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에 대해 "사법 체계 근간을 흔드는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반대 의사를 밝힌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선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한민국의 수사 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려고 작심한 것 같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에서 헌법은 무력화 되고 소위 친문 세력 권력 핵심은 치외법권의 핵심 특권을 가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비록 숫자가 적지만 대한민국 법치 기본부터 흔드는, 사실상 검찰 폐지에 대해 국민들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검찰 수사 기능을 폐지하고 중수청 설립하겠다는 의도는 완전한 일당 독재로 향한 고속도로로 향하겠다는 것과 다름 없어 커다란 국민적 재앙이 닥칠 거라 확신한다"고 힘 주어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중수청 관련 발언이 정치적 행보라는 여권의 지적에 대해서는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고 평가했다. 그는 "헌법상 부여된 검찰 수사 권력을 빼앗는 법을 만드는 데 대해 조직 수장으로서, 일반 국민도 당당히 얘기할 수 있다"면서 "검찰이 중수청 만든다고 도발한 데 대해 말하지 않는 건 오히려 직무유기"라고 반박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