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LH 직원 투기 의혹 철저 조사"
박성민 "LH 직원 투기 의혹 철저 조사"
  • 조원호 기자
  • 2021.03.04 20:0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위 野 의원들과 현장 방문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국토위 소속 자당 의원들이 4일 LH직원들의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박성민 의원실 제공.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을 비롯한 국토위 소속 자당 의원들이 4일 LH직원들의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박성민 의원실 제공

국회 국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성민 의원(울산 중구)을 비롯한 국토위 소속 자당 의원들은 4일 LH직원들의 투기의혹을 받고 있는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현장을 찾았다.

현장에서 박 의원은 "오늘 방문한 현장은 묘목이 빼곡이 심어져 있었는데, 이는 투기꾼들이 농지 용도를 유지하고, 높은 보상비와 분양권을 얻기 위해 쓰는 수법으로 단순한 투기가 아닌 치밀하게 준비됐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 정부의 잘못된 부동산 정책으로 많은 국민들이 시름에 잠겨있는 상황에서 부동산 정책에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는 직원들의 이 같은 행태는 명백한 범죄행위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투기 사건의 중심에 있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관기관으로 해당 상임위 소속 위원으로서 진상을 밝혀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