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천만원 횡령 생활비 탕진 동창회장 실형
8천만원 횡령 생활비 탕진 동창회장 실형
  • 강은정 기자
  • 2021.03.04 20:24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변제 다짐 법정구속 면해

고등학교 동창회장을 맡으면서 공금인 동창회비 8,000여만원을 자신의 생활비로 사용한 4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4단독 김정석 부장판사는 업무상횡령 혐의로 기소된 A(48) 씨에게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A 씨는 2015년 4월부터 2018년 2월까지 3년 동안 울산의 한 고등학교 총동창회 회장을 역임하면서 33차례에 걸쳐 8,485만원의 동창회비를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결과 A 씨는 이 돈을 생활비 등 개인적 목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재판부는 "장기간 횡령한 금액이 적지 않은데다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아 피고인에 대한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다만 재판에 성실히 출석해 피해변제를 다짐하는 등 방어권 보장을 위해 법정구속하지 않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강은정기자 uske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