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민 의원, LH 투기의혹 국토장관 등 국회 출석요구
박성민 의원, LH 투기의혹 국토장관 등 국회 출석요구
  • 조원호 기자
  • 2021.03.07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민 국회의원
박성민 국회의원

국민의힘 박성민 국회의원(울산 중구)이 지난 5일국회 국회교통위원회 회의실에서 LH 전·현직 직원들의 신도시 사전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부장관과 장충모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직무대행의 출석을 요구했다.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전체회의 개회를 요구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소속 진선미 국토위원장이 거부하면서 야당 단독으로 회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원은 "문 대통령은 LH 전현직 직원 투기 사건에 대해 전수조사를 지시했지만, 해당 사건은 변창흠 국토부장관이 LH사장에 재직할 당시 벌어진 일로 공정한 조사가 이루어지기 어렵다고 본다"면서 "여당이 전체회의 소집 요구에 계속 응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힘 차원의 진상조사단을 꾸려 공정한 조사를 하루빨리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현재 국토부에서 실시하고자 하는 전수조사는 신도시 관련 투기에만 국한된 것으로 문제가 된 시흥시를 비롯해 전국 단위의 전수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도 기자회견을 통해 전면적 조사에 동의한 만큼 현안논의를 위한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 소집에 적극 동참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