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UMFF 주빈국은 록키산맥 품은 캐나다
올 UMFF 주빈국은 록키산맥 품은 캐나다
  • 강현주 기자
  • 2021.03.07 20: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연·야생동물 등 영화 13편 소개
캐나다 산악인 10인 기록 사진전
주인공과 화상만남 등 행사 다양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올해 주빈국으로 캐나다를 선정하고, 영화, 전시, 강연 등의 프로그램을 영화제 기간 내 진행한다. 사진은 영화 '기상 예보를 따라서' 스틸컷.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올해 주빈국으로 캐나다를 선정하고, 영화, 전시, 강연 등의 프로그램을 영화제 기간 내 진행한다. 사진은 영화 '기상 예보를 따라서' 스틸컷.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공

(사)울주세계산악영화제(집행위원장 배창호)는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주빈국으로 록키산맥이 위치한 캐나다를 선정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매년 큰 산맥이 있는 국가 중 한 나라를 주빈국으로 선정하고, 해당 국가의 영화와 문화를 소개하고 있다. 

 올해 주빈국으로 캐나다가 선정됨에 따라 관련한 각종 영화, 전시, 강연 등의 프로그램을 영화제 기간 내 만나볼 수 있다. 

 록키산맥은 캐나다와 미국의 뉴멕시코주까지 4,500㎞를 뻗어 있는 산맥이다. 산악영화제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밴프 산악영화제'의 개최지 역시 록키산맥이다.

 '록키-캐나다'에서는 평소에 쉽게 보기 힘든 캐나다 영화 13편을 소개한다. 캐나다 천혜 자연과 설경, 그 속의 야생동물들이 고스란히 담긴 눈부신 영화들을 감상할 수 있다. 

 영화 상영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영화 '윌 파워'는 영화의 주인공 윌 개드와 캐나다대사관이 참석하는 화상 게스트와의 만남(GV)을 준비 중이고, 캐나다 청소년 추천도서 목록에 포함돼 있는 소설 '멍키 비치'를 영화화한 동명의 영화 '멍키 비치'는 캐나다대사관이 현장을 직접 방문해 코멘터리(영화해설)를 진행한다. 
 또한, 캐나다의 자랑인 오로라를 경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천체 사진작가인 권오철 작가가 촬영한 캐나다 오로라 영상을 영화관, 자동차 극장, 헤드셋 극장에서 '록키-캐나다' 부문 영화 상영 전에 관람객에게 선보인다. 

 이와 함께 '록키-캐나다' 부문 영화에 등장하는 캐나다 산악인 10인의 등반 기록과 도전을 담은 사진 전시가 영화제 기간 복합웰컴센터 클라이밍장 야외에서 펼쳐진다. 전시를 통해 록키산맥을 즐기는 캐나다 산악인들의 삶을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 

 이번 프로그램들은 주한캐나다대사관과의 공동작업을 통해 이뤄졌다. 

 주한캐나다대사관 마이클 대나허 대사는 "한국 유일 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 올해 주빈국으로 선정돼 다양한 캐나다 영화를 소개할 수 있어 기쁘다"며 "제6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에서 캐나다의 영화들을 즐기시고 영화제에서 직접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한편 '제6회 울주세계영화제'는 4월 2일부터 11일까지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을 중심으로 울주군 일대에서 열린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