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은행,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예방
경남은행,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예방
  • 김미영 기자
  • 2021.03.08 19:4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취계좌정보 바꿔 대금 송금 유도
본부·영업점 협업 업체 피해 막아
BNK경남은행은 본부 부서와 영업점의 협업을 통해 지역 수입업체의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피해를 막았다. 사진은 BNK경남은행 외환사업부 모습.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본부 부서와 영업점의 협업을 통해 지역 수입업체의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피해를 막았다. 사진은 BNK경남은행 외환사업부 모습. 경남은행 제공

BNK경남은행은 본부 부서와 영업점의 협업을 통해 지역 수입업체의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피해를 막았다고 8일 밝혔다.

외환사업부는 지난달 26일 울산 소재 수입업체로부터 유로화 3만 2,000유로(한화 4,300만원) 무역대금 송금 의뢰를 받았다. 송장 검토 과정 중 예금주ㆍ송금수취계좌·수취은행 등 중국 수출업체의 수취인 정보의 종전과 불일치를 시스템에서 확인했다. 외환사업부는 우선 송금을 보류하고 수입업체를 담당하는 삼산동지점과 관련 내용을 공유했다. 

삼산동지점은 수입업체에 중국 수출업체의 수취인 정보가 종전과 불일치하다고 안내한 동시에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 가능성을 일러줬다. 수입업체는 중국 수출업체에 유선 연락으로 내용을 확인,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를 인지하고 BNK경남은행에 송금 의뢰를 취소했다.

해외 송금 서류심사를 담당하는 외환사업부는 "최근 수입업체 이메일을 해킹한 뒤 수취계좌 정보만 바꿔 대금을 입금하게 하는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가 증가하고 있다. 교묘해진 이메일 해킹 무역사기로부터 지역 수입업체가 피해를 입지 않아 다행"이라고 전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지난해 3월 '로맨스 스캠'을 통해 유로화 1만유로(한화 1,348만원)를 갈취하려던 금융사기 조직의 시도를 차단했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