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사회 땅 투기, 文 정권 불공정 완결판"
"공직사회 땅 투기, 文 정권 불공정 완결판"
  • 조원호 기자
  • 2021.03.11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검찰 배제 수사 비판
"재보선, 국민 엄중한 심판 확신"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3기 신도시 땅 투기 사태를 "문재인 정권 불공정의 완결판"이라고 11일 규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당 비대위 회의에서 "문 정권이 입시·병역·부동산 등 우리 사회의 3대 공정 이슈 중 특히 부동산에서 민심의 역린을 크게 건드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LH 투기 사태는 집권세력의 투기 DNA가 공직사회 전방위적으로 확산된 것을 잘 보여준 사례"라며 "성난 민심은 LH 투기 사태와 관련해 이 정권에 도대체 무엇이 두려워 검찰 수사, 감사원 감사를 원천차단하는지 묻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촛불정권을 자처한 이 정권에 대한 기대감이 국민적 분노로 변하며 민심이 매우 흉흉해지고 있다. '촛불 배신 정권'이란 비판까지 나올 정도"라고 꼬집고는 "공정의 가치를 무너뜨리는 이 정권에 대한 국민 분노와 엄중한 심판이 4월 보궐선거를 통해 표출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전날 문 대통령이 LH 사태 관련 당정 협력 강화를 주문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 "민주당 소속 시의원부터 국회의원에 이르기까지 투기 의혹이 줄줄이 나오는 상황에서, '민주당 정치인이 우리 쪽에 정보 요구해서 투기하는 것을 몇 번 봤다'는 LH 직원 익명글이 게시판에 올라오기도 하는 상황, 당정이 협력해 투기를 한 상황에서 '당정협력 강화' 주문은 어처구니없다"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청와대 대변인이 의원으로 입성하는 마당"이라고 꼬집으며 "문재인 정권은 '일벌백계'의 첫발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퇴도 여론 떠보기에 급급하고, 수사도 정부합동수사단에서 할 뿐 아니라 검사를 달랑 1명 파견받고 '검경 유기적 협력'이라고 보여주기 급급하다"고 지적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