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주도 공공 재개발 전면 재조사 촉구
국가 주도 공공 재개발 전면 재조사 촉구
  • 조원호 기자
  • 2021.03.11 20:0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범수 의원 "꼬리 자르기 안돼"
서범수 국회의원
서범수 국회의원

국민의힘 서범수 의원(울산 울주)은 11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의 신도시 투기 의혹 확산과 관련해 "국가주도 공공재개발, 국토부와 LH 중심의 신도시, 택지 개발 정책을 전면 재조정할 것"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이날 당 내 '문재인정부 땅투기게이트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민주당을 향해 "말로만 전수조사한다면서 셀프조사로 사건을 덮는 동안, 이미 다수의 민주당 인사들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며 "양이원영, 김경만, 양향자 등 민주당 현역 의원 3명을 비롯해, 시·도의원들의 본인과 가족 투기의혹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특히 "패가망신시키겠다 해놓고서는 막상 투기의혹이 제기된 시흥시의원 탈당 처리하며 꼬리를 잘랐다"고 꼬집었다.

또한 "LH뿐 아니라 지자체, 지방도시공사 등 개발을 다루는 모든 공적 영역에서 투기의 먹이사슬 생태계가 드러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이번 사태를 단순히 'LH 투기'로 축소해서는 안 되며, 성역 없는 전면 재조사를 요구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