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서울시장 후보 각자 행보…단일화 '수렁'
야권 서울시장 후보 각자 행보…단일화 '수렁'
  • 조원호 기자
  • 2021.03.14 17: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전발표회 강행 vs 불참 이견 파행
안 "협상단 위임" 오 "시한 지킬 것"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14일로 예고된 비전발표회 일정이 결렬되면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간 갈등이 최고조에 달했다. 

 양측은 일단 비전발표회 일정을 연기하고, 향후 협상 진행은 실무협상단에 일임하기로 했다.
 양측은 14일 "오늘 두 후보간 전화 대화를 통해 이후 진행은 실무협상단에 일임키로 해서 오늘 비전발표회는 연기하기로 했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전날 오 후보가 이날 오후 비전발표회에 참석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이 일정이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공지됐다며 같은 시각 안 후보의 다른 일정을 잡았다. 


 안 후보 측은 "당초 후보간 합의사항이 지켜지지 않았고 실무협상팀에서 후보간 합의한 토론회와 비전발표회라도 먼저 진행하며 추가 협상을 이어가자는 제안도 거부됐다"며 "이후 비전발표회라도 하자고 한 것에 대해서도 저희는 수용했으나 최종적으로 국민의힘 측에서 거부했다"고 했다.

이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선 실무협상팀에 전권을 줘 국민의힘 협상팀의 통일된 의견으로 논의를 진행하거나, 실무협상팀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공개행사를 강행한다면 오히려 협상팀 없이 후보간 모든 걸 결정하는 방법이 있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단일화 실무협상팀과의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안 후보와 전화로 여러 대화를 나눴다"며 "지금 확실하게 말씀드리는 건 단일화 시한은 분명히 지킨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무협상단에 모든 협상 권한을 위임해 드리니까 이것을 전제로 협상에 임해달라고 이야기했다"며 "협상팀도 오늘 오후부터 협상에 임한다"고 했다. 

 두 후보의 '따로따로 행보'가 야권 단일화에 대한 기대감을 꺾을 수 있다는 우려가 깊어지자 '상황관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