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 의혹 특검·국정조사 급물살
LH 투기 의혹 특검·국정조사 급물살
  • 조원호 기자
  • 2021.03.16 17: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여당 제안 수용 "이달 중 특검법 처리"
與 "적극 환영…국회 전수조사 바로 진행"

한국토지주택공사(LH) 특검이 가시화됐다.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투기 의혹과 관련한 특검법을 전격 수용하며 "3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하자"고 제안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은 거두절미하고 국회의원 대상 강력한 전수조사는 물론 특검과 국정조사 실시를 요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3월 회기 중에 LH특검법안이 본회의에서 즉시 처리되도록 특검법 공동발의에 민주당은 즉각 협조하라"며 "특검이 실시될 때까지 한 두 달 시간 동안 범죄자들이 증거인멸의 여지를 갖지 못하도록 현재 수사를 전담한 국수본은 조직의 명운을 걸고 강도 높은 수사를 벌여라"고 했다.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의 공백 우려를 이번 LH 투기 범죄 수사를 계기로 불식시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LH파문의 근원지인 광명·시흥, 남양주 왕숙,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하남 교산, 고양 창릉, 부천 대장 공공주택지구 등 3기 신도시 토지거래자 전원에 대한 국정조사를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며 "국정조사요구서는 빠르면 오늘 중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국민의힘 의원 102명 전원이 전수조사에 동의한 것처럼 174명 의원 전원의 동의를 빨리 확인해 (전수조사) 검증대로 올라서라"라며 "국회의원 전원과 직계존비속, 지방공직자는 물론 청와대 전수조사도 거듭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300명 국회의원에 대한 전수조사를 수용한 것을 적극 환영한다. 즉각 추진하자"고 말했다.

또 특검 수용 의사도 밝히면서 "특검안을 여야가 최대한 빨리 협의해서 본회의에 의결해서 추진하자"고 덧붙였다. 국조에 대해서는 "적극 검토해서 야당과 협의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