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LH 사태로 국민께 허탈감·실망드려 송구"
文 대통령 "LH 사태로 국민께 허탈감·실망드려 송구"
  • 조원호 기자
  • 2021.03.16 17: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의혹 제기 2주만에 대국민사과
사회 만연한 부동산 부패 사슬 근절 총력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지난 2일 참여연대와 민변이 기자회견을 통해 의혹을 제기한 지 꼭 2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여민1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민들께 큰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한 마음"이라며 "성실하게 살아가는 국민들께 큰 허탈감과 실망을 드렸다"고 말했다.

그는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우리 정부는 부정부패와 불공정을 혁파하고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를 만들고자 최선을 다해왔다. 권력 적폐 청산을 시작으로 갑질 근절, 채용 비리 등 생활 적폐 일소를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 결과 부패인식지수가 매년 개선돼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더 공정하고 깨끗한 사회로 나아가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아직도 해결해야 할 해묵은 과제들이 많다"며 "특히 최근 LH 부동산 투기 의혹 사건으로 가야 할 길이 여전히 멀다는 생각이 든다"고 부족함을 인정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의 부패 구조를 엄중히 인식하고 더욱 자세를 가다듬어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며 "공직자들의 부동산 부패를 막는 데서 시작해 사회 전체에 만연한 부동산 부패의 사슬을 반드시 끊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이번 계기에 우리 사회 불공정의 가장 중요한 뿌리인 부동산 적폐를 청산한다면 우리나라가 더 투명하고 공정한 사회로 가는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국민들께서도 함께 뜻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또 "이번 사건을 계기로 공공기관 전체가 공적 책임과 본분을 성찰하며 근본적 개혁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며 "그 출발점은 공직윤리를 확립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해충돌을 방지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는 것과 함께 공공기관 스스로 직무윤리 규정을 강화하고 사전예방과 사후 제재, 감독과 감시 체계 등 내부통제 시스템을 강력히 구축해야 한다"며 "공직자 개인에 대해서도 공직윤리 일탈에 대해 더욱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