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내년 하반기 첫 수소충전소 들어선다
경주 내년 하반기 첫 수소충전소 들어선다
  • 전우수 기자
  • 2021.03.16 18:3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부지
정부 공모 선정 30억 투입 5월 착공
고속도로 제외 경북도내 최초 건립
2025년 수소차 250대 확대 지원도
경북 23개 시·군 중 경주시가 경산시와 함께 유일하게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모습. 경주시 제공
경북 23개 시·군 중 경주시가 경산시와 함께 유일하게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사진은 수소충전소가 들어설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모습. 경주시 제공

경주시의 수소차 보급 확대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경주시는 2021년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의 수소충전소 설치 공모사업에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충전소가 들어설 예정지는 충효동 1534 일대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 부지 내이다.


 앞서 △충효동 ㈜금아리무진 행복충전소를 포함한 △배동 GS칼텍스 남산LPG충전소 △서면 부자집가스충전소 등 3곳이 사업 신청을 했었다.
 사업비는 총 30억원으로 국비 15억원이 지원되며, 나머지 15억원은 민간사업자가 부담한다.


 이에 따라 앞서 설치된 중부내륙고속도로 성주휴게소 1개소를 제외하고는 경북 최초의 수소충전소가 경주에 들어설 전망이다. 시는 오는 5월 중 착공에 들어가 늦어도 내년 하반기에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 계획에 따라 수소차 보급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경주시에 등록된 수소차량은 총 10대로 오는 2025년까지 250대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수소차 구매 시 대당 3,25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며, 또 사용연한이 지난 내연기관 시내버스와 관용차를 수소 차량으로 전환 도입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탄소중립 실현과 초미세먼지 제거 등에 효과가 큰 수소차 보급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라며 "수소차 보급과 수소충전소 구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차는 1시간 운행으로 청정공기 26.9㎏이 생산되고, 중형 경유 SUV 차량 1만 대를 수소차로 대체할 경우 나무 62만 그루를 심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우수기자 jeusda@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