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The Best 착한일터 지정
북구, The Best 착한일터 지정
  • 김가람 기자
  • 2021.04.15 20:1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구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The Best 착한일터'로 지정됨에 따라 15일 북구청장실에서 현판 전달식이 열렸다. 북구 제공
북구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The Best 착한일터'로 지정됨에 따라 15일 북구청장실에서 현판 전달식이 열렸다. 북구 제공

울산 북구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The Best 착한일터'로 지정돼 15일 북구청장실에서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 

 'The Best 착한일터'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착한시리즈' 중 하나로 매달 급여에서 약정한 기부금이 자동으로 이체되는 등 정기적인 기부를 일터의 이름으로 참여하는 경우 해당 일터에 부여하게 된다. 

 북구는 지난 2013년부터 참여 희망 직원을 대상으로 매월 급여 중 일정액을 지정기탁하는 '희망365 희망나래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지정기탁금은 위기상황에 있으나 현행 제도상 지원받지 못하는 가구의 생계비와 의료비, 소액임대보증금 등으로 지원하고 있다. 

 북구는 희망나래프로젝트를 통해 2013년부터 지금까지 소외계층 120가구에 1억6,500만원을 지원했다.  김가람기자 kanye218@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