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역 도서관 소식]
[울산지역 도서관 소식]
  • 강현주 기자
  • 2021.04.15 20: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책값 돌려주기' 온라인 신청 도입
울산도서관은 현재 추진 중인 '책값 돌려주기 사업'의 온라인 시스템을 구축해 환불 신청과 도서 반납 편의가 확대된다고 15일 밝혔다.
 책값 돌려주기 사업은 사업 참여 서점에서 울산페이로 구매한 도서를 4주 이내에 공공도서관에 제출하면, 구매금액 전액을 울산페이로 환불해주는 사업이다. 
 1인당 매월 2권까지 신청할 수 있다. 울산도서관에 따르면 16일부터 울산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책값 환불을 신청할 수 있다. 그동안 책을 구매한 시민이 환불을 원하면 도서관을 방문해 신청해야 했다. 3월 말 기준 환불을 신청한 시민과 도서는 458명, 776권이다. 또 도서 반납처도 기존 10개 도서관에서 울산지역 전체 19개 공공도서관으로 늘어난다. 환불 희망자는 울산도서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한 뒤, 가까운 공공도서관에 도서를 반납하면 된다.

실시간 비대면 인문학 아카데미
울산도서관은 울산시민의 인문독서역량 함양을 위해 '제2기 인문학 아카데미'를 오는 5월 4일부터 6월 8일까지 온라인 플랫폼 줌(ZOOM)을 활용해 실시간 비대면 강의로 운영한다. 
 제2기는 역사편으로 '음식과 영화를 통해 본 세계사' '동아시아의 눈으로 본 한국사' '울산에서 만난 한민족의 뿌리' 3개 강좌를 개설한다. '음식과 영화를 통해 본 세계사'는 정기문 역사 교수(군산대)가, '동아시아의 눈으로 본 한국사'는 김정인 역사교수(춘천교육대)가 강의한다. '울산에서 만난 한민족의 뿌리'는 강의명과 동일 서명의 도서를 출간한 김진영 작가가 강의하며, 울산 문화유산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제2기 인문학 아카데미' 수강을 희망하는 시민(성인)은 오는 22일부터 울산도서관 누리집(library.ulsan.go.kr)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세계 책의 날' 그림책 꾸러미 배부
울주군 군립도서관 3개소(울주선바위도서관, 울주옹기종기도서관, 울주천상도서관)는 '세계 책의 날'을 기념해 북 스타트 책 꾸러미를 23일부터 배부한다.
 책 배부 대상은 울주군에 거주하는 영유아로, 책 소진 시까지 진행한다.
 책 꾸러미는 연령별로 나뉘며, 그림책 2권과 안내책자가 가방 안에 담겨 있다.
 책 꾸러미 수령은 아기이름의 도서회원증, 주민등록등본을 소지해 거주지와 가까운 도서관을 방문하면 된다.
 울주선바위도서관은 1층 유아자료실과 나눔문화자료실, 울주옹기종기도서관과 울주천상도서관은 1층 유아·어린이자료실에서 책 꾸러미를 배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