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엔 "축하" 윤호중엔 "우려"
김부겸엔 "축하" 윤호중엔 "우려"
  • 조원호 기자
  • 2021.04.19 18:5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총리-與 원내대표 입장 차 지적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게는 축하를,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신임 원내대표에게는 우려를 표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총리 지명자와 여당 원내대표 간, 당정 간 불협화음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김 후보자는 총리 지명 인사발표 직후 쇄신을 언급한 반면 윤 신임 원내대표는 그간 추진하던 검찰과 언론개혁 등을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을 두고 나온 상반된 반응이다.

 주 원내대표는 우선 "김부겸 후보자에 대해선 먼저 축하한다"며 "김 후보자는 총리 지명 직후 더 낮은 자세로 국정을 쇄신하고 성찰할 것은 성찰하고, 혁신할 것은 혁신하겠다고 했는데 꼭 그렇게 지켜달라"고 덕담했다. 

 이어 "협치와 포용에 더 큰 노력을 하고 야당에 협조 구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겠다는 김 후보자의 말씀도 말로만 그치지 않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반면 주 권한대행은 윤 신임 원내대표를 겨냥해선 견제구를 던졌다. 
 그는 "협치 노력하겠다는 총리 말과 달리 지난주 민주당 원내대표로 선출된 윤호중 의원은 여전히 개혁 바퀴를 멈춰선 안 된다고 말해 우려스럽다"며 "독선과 전횡으로 치달은 민주당, 문재인 정부의 일방독주가 국민 저항과 반감을 불러일으켰다는 것을 잊지 말라"고 경고했다.

 다만 "민주당의 민심에 고개를 숙이고 성찰하겠다는 반성문에 잉크도 안 말랐다"며 "개혁의 속도와 방향을 지금과 다르게 바꾼다면, 또 진정성을 보인다면 국민의힘도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에서는 청와대 및 정부 인사와 관련한 비판도 나왔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핵심 요직의 민주당 소속 장관은 유임됐다"며 "어떻게 쇄신이냐고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