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적십자사, 병영2동 위기가정 1곳 100만원 지원
울산적십자사, 병영2동 위기가정 1곳 100만원 지원
  • 정혜원 기자
  • 2021.04.22 19:5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가 22일 병영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병영2동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1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제공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가 22일 병영2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병영2동 복지사각지대 위기가정 1가구를 대상으로 하는 긴급지원금 100만원을 전달했다.
 
이번 긴급지원 대상자는 1인가구로 코로나19 장기화로 가게가 폐업하면서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박 모씨다.
 
현재 손등에 혈종으로 근육이 손상돼 수술을 받아 다른 일을 할 수도 없는 상황이다. 소득이 없는 박 모씨는 기본적인 식생활을 이어가는데에도 어려움이 큰 상황이며, 대한적십자사는 박 모씨에게 당장의 생계를 이어갈 수 있도록 100만원의 생계비를 긴급지원했다.
 
박 모씨는 "당장의 힘든 상황을 벗어나고 싶지만 점점 더 어려워지는 현실에 힘든 나날을 보내고 있었는데 이렇게 희망풍차 긴급지원을 통해 대한적십자사에서 너무나도 큰 도움을 주셔서 너무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임영옥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사무처장은 "적십자사의 위기가정 긴급지원 프로그램이 어려운 상황에 놓인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 복지 사각지대에서 고통을 느끼는 위기가정 발굴에 노력하여 우리 사회가 더욱 따뜻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사회각계각층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혜원기자 usjhw@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