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등 4건 울산시 지정문화재 지정예고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등 4건 울산시 지정문화재 지정예고
  • 강현주 기자
  • 2021.04.22 20: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오 죽오일기·대방광불화엄경 비롯
수능엄경 등 조선시대 울산 생활사 확인
문화재적 가치 인정 각계 의견 수렴 심의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울산시는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및 관련 고문서' 등 4건을 '시 지정문화재 및 문화재자료'로 22일 지정 예고했다.

 대상은 '수능엄경(首楞嚴經) 권2∼5'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萬人傘) 및 관련 고문서'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권제20' '이근오 죽오일기(李覲吾 竹塢日記)'이다.

 '수능엄경'은 선을 닦아 온갖 번뇌로부터 해탈의 경지에 이르는 요의(要義)를 설한 경전으로, 우리나라에서는 소화엄경(小華嚴經)이라고 불릴 만큼 높이 숭상되던 경전이기도 하다. 

수능엄경(首楞嚴經) 권2~5
수능엄경(首楞嚴經) 권2~5

 
 울산시 울주군 웅촌면 오봉사 소장 '수능엄경 권2~5'은 1443년(세종 25) 성달생이 발문을 쓴 전라도 화암사판이다. 간행처와 간행시기가 비교적 명확하게 확인되며 임진왜란 이전에 간행한 귀중본으로, '울산광역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예고된다.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및 관련 고문서'는 1887년 언양현감으로 부임한 윤병관(尹秉寬, 1848~1903)이 1888년 이임할 때 받은 수산(繡傘)과 윤병관의 차정첩(差定帖)과 교지, 포선저적문, 원정문서 등으로 울산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다. 

 본래 만인산은 햇빛을 가리는 일산(日傘)의 일종이나, 19세기에 이르러서는 이임하는 지방관의 선정(善政)을 기리기 위해 고을 사람들의 이름을 작성해 바쳤다. 윤병관의 만인산에는 당시 언양현 사람들 약 1,115명의 이름이 적혀 있다. 언양현감 윤병관의 만인산 및 관련 고문서는 '울산광역시 민속문화재'로 지정 예고된다.

 '대방광불화엄경'은 흔히 '화엄경'이라 불린다. 울주군 오봉사 소장 '대방광불화엄경 권제20'은 목판본이며 장정의 형태는 권자본이다.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대방광불화엄경(大方廣佛華嚴經)

 고려 고종연간 대장도감에서 판각한 재조대장경의 판본이나 해당 경전은 17세기 무렵 인출한 후인본으로 추정되며, 불복장(佛腹藏)에 납입됐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판본과 보존상태 등을 고려해 '울산광역시 문화재자료'로 지정 예고할 예정이다. 

 '이근오 죽오일기'는 조선 후기 울산에서 활동한 학자 이근오(李覲吾, 1760~1834년)가 1804~1812년까지, 그의 아들인 종화가 1831~1832년까지 쓴 일기로 필사본이다. 

이근오 죽오일기(李覲吾 竹塢日記)
이근오 죽오일기(李覲吾 竹塢日記)

 별도의 책자를 마련하지 않고 매년 발행된 시헌서라는 책력의 날짜에 맞춰 여백을 이용해 초서체로 간략하게 기록한 형식을 취하고 있으며, 울산박물관이 소장 중이다. 

 일기는 이근오가 낙향한 이후 일상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사건을 기록하고 있으며, 지리적으로 울산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일기와 함께 일기로 활용된 책력의 전달에 관한 내용을 담은 고목(告目)이 함께 전한다. 울산 지역사적 중요성을 감안해 '울산광역시 문화재자료'로 지정 예고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에 지정 예고되는 문화재는 조선시대 불교문화와 조선후기 군정, 울산 생활사의 모습을 다양하게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서 문화재적 가치가 있다"며 "지정예고기간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 울산 역사와 문화유산 정책 발전의 지표로 삼겠다"고 밝혔다.  강현주기자 uskh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