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심의 숲 산책] 격쟁을 울려라!
[동심의 숲 산책] 격쟁을 울려라!
  • 김이삭
  • 2021.05.10 19:3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식은 생명에서 생명으로 전하는 나눔이다
격쟁을 울려라!
격쟁을 울려라!

오늘 소개할 책은 박지숙 작가의 동화 '격쟁을 울려라!'입니다. 이 책은 환곡의 폐해와 불합리한 신분 제도 등 조선 후기의 사회 문제를 알 수 있는 동화입니다. 이 묵직한 주제를 음식과 함께 맛깔나게 풀어냈습니다.

 책 속으로 들어가 보면, 여름의 별미를 먹기 위해 꽃을 따러 간 양반집 자매와 꽃으로나마 배를 채우려는 평민 아이들의 만남은 마음을 따뜻하게 만듭니다. 배고픔의 서러움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던 홍이는 아이들을 집으로 부르고 그때부터 함께 나누는 것의 마음을 더욱 느끼게 됩니다.

 연이와 홍이는 남부러울 것 없는 최 진사 댁 딸입니다. 그러나 모두 결핍이 있습니다. 연이는 몸이 허약해 병치레가 잦고, 홍이는 마음이 아파 먹어도 먹어도 헛헛함을 느낍니다. 두 자매는 연이의 병이 걱정된다는 새어머니의 말에 거의 쫓겨나듯 집을 떠나게 됩니다. 할아버지가 살아생전 배를 곯는 이들을 위해 도토리나무 숲을 만든 구봉마을로요. 그곳에서 아이들은 주체적으로 삶을 꾸리며 현실에 눈을 뜨게 됩니다. 먹을 것이 없어 꽃을 따 먹으러 온 아이들과 친구가 되어 함께 밥을 먹지요. 예전에 선비들이 공부하던 공간은 아이들이 함께 밥을 먹으며 치유하는 공간이 됩니다. 

 하지만 함께 밥을 먹는 것만으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음을 알게 됩니다. 불합리한 환곡 문제는 함께 지내던 이들의 생존을 위협했음을 알게 되지요. 두 아이는 각자의 방법으로 탐관오리를 쫓아내기 위한 시위를 벌입니다. 그러다 결국 홍이는 옥에 갇히게 됩니다.

아동문학가 김이삭
아동문학가 김이삭

 환곡의 굴레와 벗을 수 없는 가난, 신분 제도의 불합리성 등은 어떻게 보면 현대의 우리에게 크게 느껴지지 않는 문제들입니다. 작가는 어떤 것보다 우리에게 밀접한 먹는 것과 이 문제들을 엮었지요. 작가는 이렇게 말합니다. "백성이 먹는 음식, 양반이 먹는 음식, 임금이 먹는 음식이 달랐어요. 다 같이, 공평하게 나누면 좋았을 텐데 말이에요."라고요. 햇볕이 내리쬐어도 빛이 들지 않는 깊숙한 그늘에 있는 이들을 보고 절망하기보다는, 자신의 햇볕을 나누어 주는 주인공들의 모습은 우리에게 큰 울림을 줍니다.
 작품 속에서 홍이는 이런 말을 합니다. '음식은 생명에서 생명으로 전하는 나눔이며 희생이라고.' 모두가 함께 배부르길 바랐던 아이들의 노력이 빛나는 작품입니다.

 이 책을 쓴 작가는 조선 시대 장계향이 쓴 한글 요리책 '음식디미방'과 빙허각 이 씨가 쓴 생활 백과 '규합총서'의 요리법을 바탕으로 삼았고, 조선 시대 실학자인 정약용의 '목민심서'로 맛을 보탰다고해요.
 궁금증과 호기심으로 정성껏 차린, 맛깔나는 이 밥상을 우리 함께 먹어 보아요. 꼭꼭 씹고 천천히 맛을 즐겨 보세요. 동화 속 친구 연이, 홍이, 길수와 함께 음식에 깃든 사랑을 엿보면서 말이에요.  아동문학가 김이삭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