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영천초, 사송신도시 이전 결사반대"
"양산 영천초, 사송신도시 이전 결사반대"
  • 이수천 기자
  • 2021.05.17 19:27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창회·학부모 등 학교 존속 촉구
고령화 농촌지역 정주환경 악화
2억 상당 기금 조성 등 자체 노력
시·교육청 정상화 대책 마련 요구
양산시 동면 영천초 총동창회, 학부모, 지역 주민들이 17일 양산시청에서 양산시와 교육 당국에 학교 존속 유지를 위한 각종 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양산시 동면 영천초 총동창회, 학부모, 지역 주민들이 17일 양산시청에서 양산시와 교육 당국에 학교 존속 유지를 위한 각종 정상화 방안 마련을 촉구했다.

양산시 동면 영천초등학교 총동창회, 학부모, 지역 주민 등이 100년을 맞이하는 영천초등학교 존속 유지를 위한 각종 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해 양산시와 교육 당국에서 적극적으로 나서 줄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양산시 동면 영천초등학교 총동창회, 학부모, 지역 주민들은 17일 오전 양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역 인재육성의 요람인 초등학교를 단지 학생수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사송신도시로 이전 한다는 잘못된 정보로 여론을 조장하고있다"고 반발했다.

특히 "동면 5개 마을(남락, 영천, 창기, 법기, 개곡)과 부산 기장군 철마면 3개 마을(임기, 입석, 송정)의 교육 보루인 영천초등학교를 학생수와 교육환경을 핑계로 지역정서와 다르고 거리도 먼 사송지역으로 이전하려 한다"고 반발하고 가뜩이나 "고령화 되고있는 농촌지역에 젊은 사람과 아이들이 함께 할수있는 정주 환경을 없애는 행위" 라고 주장하며 학교 이전 결사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학교 이전은 단순히 교육청이나 학교 측의 일방적인 결정으로 이뤄지는는 것이 아니라 최우선적으로 70% 이상의 학부모 동의가 필요하며 동창회, 지역 마을, 지역 단체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동창회 등은 "학교 실리기를 위해 2억원 상당의 기금을 지원하는 등 자발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며 "양산시와 교육청은 모교 존속을 위해 모든 제도적 지원을 해 줄 것을 요청한다"이라고 밝혔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