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 현대중공업 본사·현장 특별감독
'중대재해' 현대중공업 본사·현장 특별감독
  • 조홍래 기자
  • 2021.05.17 19:5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안전감독관 등 46명 투입해
경영진 의식 등 6개항 집중 점검

산재사망사고가 잇달아 발생한 현대중공업에 대해 고용노동부가 안전보건 관리체계 전반을 점검하는 특별 감독에 착수했다.

노동부는 17일 현대중공업을 대상으로 중대 재해 원인 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감독을 한다고 밝혔다.

부산지방고용노동청 주관으로 이달 28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감독에는 산업안전 감독관과 안전보건공단 전문가 등 46명이 투입돼 본사와 현장의 안전관리 실태 전반을 점검한다.

이번 감독에서 노동부는 △대표이사·경영진의 안전보건 관리에 대한 인식·리더십 △안전관리 목표 △인력·조직, 예산 집행체계 △위험 요인 관리체계 △종사자 의견 수렴 △협력업체의 안전보건 관리 역량 제고 등 6가지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노동부는 이번 감독에서 안전보건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특별 분석반을 투입해 현대중공업의 안전보건 관리체계를 정밀 분석하고 보완 대책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이 적발되면 사법 조치 등 엄중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에서는 올해 2월 작업 중이던 노동자 1명이 철판에 부딪혀 숨진 데 이어 이달 8일에는 노동자 1명이 용접작업을 하다가 추락사했다. 지난 5년간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 재해는 20건에 달한다. 조홍래기자 starwars060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