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희경 작가 '오영수문학상' 수상
은희경 작가 '오영수문학상' 수상
  • 강현주 기자
  • 2021.05.17 20:4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설 '신인문학상' 백다도 씨 선정
은희경
은희경

'제29회 오영수문학상' 수상작가로 은희경(61)씨가 선정됐다. 수상작품은 계간 문예지 '문학동네' 2020년 가을호에 발표한 단편소설 '장미의 이름은 장미'다.  

 울산매일신문사와 S-OIL㈜이 공동주최하고 울산시가 후원하는 '제29회 오영수문학상'의 운영위원회는 지난 15일 최종심사위원회를 열고 예심을 거쳐 올라온 4편의 작품 중 만장일치로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심사위원들은 "'타인을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가'라는 인간관계를 둘러싼 근원적 문제를 작가 특유의 개성적이며 상큼한 어법으로 형상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은희경 작가는 1959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나 숙명여자대학교 국문과와 연세대학교 대학원 국문과를 졸업했다. 1995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중편소설 '이중주'가 당선돼 등단했고 '타인에게 말 걸기' '상속' '새의 선물' 등을 펴냈다. 

 올해 처음 실시한 '오영수 신인문학상' 공모에서는 불완전한 청춘들의 만남과 이별이야기를 그린 백다도(29) 씨의 '좁혀지지 않는 거리'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6시 남구문화원 야외공연장에서 열린다. 오영수문학상은 3,000만원, 오영수 신인문학상은 500만원의 상금을 각각 받는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