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만화웹툰협회 공식 출범 첫 심포지엄
울산만화웹툰협회 공식 출범 첫 심포지엄
  • 강현주 기자
  • 2021.05.26 20:20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화된 콘텐츠 개발 등 제안
울산만화웹툰협회 창립추진위원회는 26일 남구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협회 창립식을 열고 창립기념 심포지엄 등을 함께 마련했다.
울산만화웹툰협회 창립추진위원회는 26일 남구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협회 창립식을 열고 창립기념 심포지엄 등을 함께 마련했다.

울산지역 만화웹툰 활성화를 위한 '울산만화웹툰협회'가 발족했다.  

 울산만화웹툰협회 창립추진위원회는 26일 남구 3D 프린팅 벤처집적 지식산업센터 2층 대회의실에서 협회 창립식을 열고 창립기념 심포지엄 등을 함께 마련했다. 협회는 올해 울산 출신 및 울산 활동 작가 현황 조사 및 발굴, 울산시 등 울산지역 공공기관 협업사업 발굴, (가칭)울산만화웹툰활성화 지원 조례 제정 제안 및 지원 등을 계획하고 있다. 

 이날 마련된 '울산만화·웹툰 발전을 위한 심포지엄'에선 김병수 목원대 교수가 '한국웹툰산업 현황과 세계제패 전략'에 대해, 윤기헌 부산대 교수가 '왜 울산이 웹툰산업 전진기지가 되어야 하는가'를 주제로 발표를 이어갔다. 또 최덕종 남구의원이 '울산의 미래먹거리로서 웹툰산업 활성화 및 공공기관의 역할'을 이야기하고, 김동용 웹툰작가와 '웹툰 작가가 되는 길'에 관한 토론 시간을 가졌다. 

 윤기헌 교수는 "창작, 제작 시스템의 고도화와 함께 2차 콘텐츠의 직접 제작과 웹툰의 세계 표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환경에서 만화도시를 지향하는 울산이 이를 참고해 특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추진한다면 앞서간 지자체를 따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