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울산시당 "선출직도 부동산 전수조사하라"
진보당 울산시당 "선출직도 부동산 전수조사하라"
  • 최성환 기자
  • 2021.06.14 20: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14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14일 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울산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진보당 울산시당이 14일 "시장·구청장·군수와 시, 구·군의원들의 부동산도 전수조사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이날 오전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고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를 이번에는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시당은 이어 "부동산투기를 근절하겠다며 하급직 공무원들까지 재산등록을 할 판인데, 정작 법을 만들고 정책을 주도하는 선출직 공직자들이 온갖 꼼수로 면피하려 든다면 분노한 민심이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시당은 "LH사태를 계기로 선출직 공직자는 물론 중앙과 지방의 고위공직자까지 전·현직을 모두 조사해보자는 것이 국민적 분노이자 요구다"면서 "더 큰 문제는 지방인데, 단체장과 지방의원의 부동산도 이참에 전수조사해야 한다"고 재차 요구했다.

시당은 지방 선출직 전수조사 필요성에 대해 "국회의원보다 상대적으로 감시와 견제가 덜한 지방단체장과 지방의원은 개발 이슈를 매개로 지역 토호세력의 온상이 되어왔다는 비판을 받아온 지 오래다"라고 강조했다.

시당은 "특히, 울산은 지난 3월 재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울산시당과 국민의힘 울산시당이 스스로 시민들께 약속한 대로 지방단체장과 지방의원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압박했다.

시당은 기자회견 말미에 "조사대상과 조사범위를 축소한 형식적인 조사로 투기세력에게 면죄부를 주려 해서는 안 된다"면서 "꼼수, 셀프조사로 투기와 부패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덮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성환기자 csh9959@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