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가처럼 방치된 근대문화유산 '남창역사'
폐가처럼 방치된 근대문화유산 '남창역사'
  • 전우수 기자
  • 2021.06.14 20:2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즘]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
신역사 개통 관리 부재로 훼손
외벽 균열·유리창 파손 등 심각
주변 2m 깎아내 접근조차 못해
국가 등록문화재인 근대문화유산 제10호 남창역사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 과정에서 제대로 관리 되지 못해 건물 외벽 등이 심하게 훼손된 채 10개월 가까이 방치되고 있다.
국가 등록문화재인 근대문화유산 제10호 남창역사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 과정에서 제대로 관리 되지 못해 건물 외벽 등이 심하게 훼손된 채 10개월 가까이 방치되고 있다.

국가 등록문화재 제105호인 남창역사(南倉驛舍)가 동해남부선 복선전철화 사업 과정에서 심하게 훼손 된 채 10개월 가까이 방치되고 있다.

 울주군 온양읍 남창역길 40에 위치한 남창역사는 지난 2004년 9월 4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울산의 대표적인 국가 등록문화재다.

 1935년 건립돼 그해 12월 16일 간이역으로 영업을 시작한 남창역사는 1동,1층에 건축면적 99.24㎡ 규모다. 1935년 당시 건축된 목조 철도역사로 건물 후면부 지붕의 중앙부에 두 개의 박공을 중첩시킨 형태다.

 특히 일제강점기 지방 역사의 형식과 구조 및 공간구성을 잘 보여주는 건축물로 목조건축 양식, 구조, 공간 구성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근대문화재로 지정됐다.

 지난 2002년 전면적으로 보수·정비하면서 평 슬레이트 지붕에서 맞배지붕으로 개량됐고 창호 및 문틀도 교체됐다. 보수 정비로 인해 건물 안팎의 건축 재료는 바뀌었지만 평면의 형태는 준공 당시와 변형이 거의 없어 그 가치를 인정받아왔다.

 이 남창역사는 지난해까지만해도 보통역으로 영업을 지속해왔지만 북서쪽으로 100m정도 떨어진 곳에 신역사가 이전해 영업을 시작하면서 지난해 8월 31일자로 등록문화재인 남창역사는 빈 건물이 됐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구 역사 주변에 대규모 주차장 조성공사가 진행되면서 구 남창역사는 등록문화재라는 이름이 무색할 정도로 심하게 훼손됐다.

 역사 건물 외벽 일부는 균열이 가거나 떨어져나갔고, 유리창은 사라져 버렸다.  대형 창틀은 양쪽 모두 심하게 부서진 채다. 건물 내부에서 밖으로 흘러 나온 전선과 통신선이 어지럽게 건물 외벽을 어지럽게 감싸면서 폐가를 연상케 한다. 건물 내부에는 각종 간판이나 집기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서 창고가 된 지 오래다.

 그나마 건물 역사도 주차장 조성 과정에서 역사 주변 2m 가까이 흙을 절토하면서 건물은 주자창 노면보다 2m 가까이 위쪽으로 자리 잡게 됐고, 건물 하단에는 조경석이 건물 3면을 둘러싸면서 일반인들의 접근은 어려워졌다. 근대문화유산을 알리는 안내판 역시 설치 당시에 있던 그대로 두면서 사람 키 이상 높이에 놓이게 돼 조경석을 밟고 올라가지 않고서는 무슨 내용인지 읽을 수조차 없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현장에는 남창역사 보존과 관리에 대한 행정당국의 안내는 전혀 찾아 볼 수 없이 방치돼 있다.

 한 관광객은 "간절곶에 들렀다가 근대문화유산을 보기 위해 찾아왔지만 문화재를 이렇게 엉망인 채 방치하고 있다니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연신 혀를 차댔다.

 한편 울산지역 등록문화재인 근대문화유산은 △제102호 울산 구 상북면사무소 △제103호 울산 언양성당과 사제관 △제104호 구삼호교 △제105호 울산 남창역사 △제106호 울산 울기등대 구 등탑 △제611호 최현배 선생의 의복 등 6개에 달한다.  전우수기자 jeusda@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