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재 겹친 윤석열 정치참여 선언 앞두고 위기
악재 겹친 윤석열 정치참여 선언 앞두고 위기
  • 조원호 기자
  • 2021.06.20 18:1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동훈 대변인 영입 열흘만 사퇴
입당 메시지 혼선 후 사실상 경질
민주당 언급 X파일 야권 도마에
"의혹 파일 입수…방어 어려울 것"
민심투어 등 캠프일정 차질 우려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정치참여 선언을 앞두고 위기를 맞이한 모습이다. 
 윤 전 총장의 입 역할을 하던 이동훈 대변인이 20일 돌연 사퇴했다. 대변인 역할을 맡은 지 10일 만이다. 
 또 여권에서 거론하기 시작한 이른바 '윤석열-X파일'을 두고 야권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이 전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건강 등 일신상의 이유로 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이 전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이 대권행보를 위해 영입한 첫 인사로 조선일보 논설위원으로 재직하다 지난 10일 대변인에 내정됐다.

 이상록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은 지난 18일 저녁에 두 대변인을 만나 '앞으로 국민 앞에 더 겸허하게 잘하자'고 격려했다"며 "하지만 이동훈 전 대변인은 19일 건강 등의 사유로 더 이상 대변인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는 뜻을 밝혔고 윤 전 총장은 아쉬운 마음으로 이를 수용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윤 전 총장과 이 대변인 사이에 메시지가 다르게 나오는 등 혼선을 빚은 직후 사퇴 표명이 이뤄졌다는 점이다. 
 캠프 내부 균열이 발생하자 윤 전 총장이 이 대변인을 사실상 경질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이 전 대변인은 윤 전 총장의 입당과 관련해 이 전 대변인은 18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힘 입당은 당연한 걸로 받아들여도 되느냐'는 질문에 "네 그러셔도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나 해당 인터뷰가 나온 직후 입당이 임박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이 대변인은 "입당 여부는 (민심 투어) 이후 판단할 문제"라며 기존 입장을 번복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언급한 '윤석열-X파일'도 야권의 도마에 올랐다. 
 야권 정치 평론가인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은 19일 윤 전 총장과 아내·장모 관련 의혹을 정리한 파일을 입수했다며 "국민의 선택을 받는 일은 무척 힘들겠다는 게 고심 끝에 내린 결론"이라며 "방어는 어렵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에 "대통령 후보가 될수 있는 최소한의 조건은 국정 운영능력에 대한 자질 검증과 자신과 가족들에 대한 도덕성 검증을 모두 통과해야 한다"고 윤 전 총장을 겨냥하기도 했다.

 나아가 공보 채널이 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것도 원인이 됐을 수 있다. 
 이동훈 전 대변인은 메시지 전달이 이뤄지는 단체 채팅방에서 기자들을 '후배'라고 칭하거나 특정 매체 기자를 임의로 간사로 지정하면서 원성을 사기도 했다.

 이 전 대변인 사퇴로 이상록 대변인이 향후 메시지 관리에 들어갈 예정이지만 캠프 운영에는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오는 27일 정치선언과 이후 민심투어 일정 등 빅 이벤트가 예정돼 있는데 5명 안팎으로 꾸려진 캠프로 이를 감당할 수 있을 지도 미지수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