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대선 경선 일정 놓고 계파간 정면충돌
여당, 대선 경선 일정 놓고 계파간 정면충돌
  • 조원호 기자
  • 2021.06.22 19:0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정세균 측 "통 큰 양보를"
이재명 "당 신뢰 위해 원칙 고수"
의총 찬반의견 팽팽 지도부 고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내년 대선 경선 일정 연기를 둘러싸고 찬성파인 이낙연·정세균와 반대파인 이재명이 22일 신경전을 펼쳤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의원총회를 통해 당내 의견을 수렴해 최고위에서 최종 결정을 내린다는 방침이지만 계파 간 정면충돌 양상으로 비화돼 어떤 결정이 내려지든 후유증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선 연기 찬성파인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광재 의원은 이날 도심 군 공항 이전을 주제로 한 정책 토론회를 공동으로 개최하며 반대파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을 압박했다.

 이 의원은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문재인 후보와 노무현 후보 때도 앞서 나가는 사람이 불리할 때 양보를 하면 국민들이 더 큰 지지를 보내줬다"며 "앞으로 절차는 의총에서 다양한 의견이 나왔으면 좋겠다. 가장 좋은 것은 이재명 지사가 '통 큰 양보'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지금은 당의 개혁에 박차를 가해 민심에 가까이 갈 때다. 적어도 1차 접종 대상이 끝났을 때 경선하는 것이 국민에 대한 예의"라며 "국민의힘 전당대회와 시기가 달라지면 올해 하반기 정상적인 국회마저 어렵다. 시기도 가급적 야당과 맞추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주장했다.

 합동토론회에 참석한 정 전 총리, 이 전 대표는 이날 말을 아꼈다. 
 정 전 총리는 "매사 민주적인 절차에 의해 공론의 장이 마련되고 충분한 토론을 거쳐 어떤 결론에 도달하면 모두가 승복해야 한다"며 "의총을 토대로 당 지도부가 좋은 결론을 잘 도출해줄 것이라 생각한다"고 요청했다. 
 이 전 대표 역시 "더 보탤 말씀이 없다"면서도 "당에서 지혜를 모을 것"이라고 짧게 답했다.

 이 지사는 곧장 '원칙'을 고수하면서 맞받아쳤다. 그는 이날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열린 '개식용 반려동물 매매 관련 제도개선 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집단에 대한 국민의 지지는 신뢰에서 나오고, 신뢰는 약속과 규칙을 지키는 데서 생겨난다"며 "노무현 대통령도 '원칙 없는 승리보다 차라리 원칙 있는 패배를 선택하는 게 결국 이기는 길'이라고 말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갈등 국면에서 통 크게 받아주면 '대범하다, 포용력 있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고 개인적으로 그게 유익하다는 점을 모를 만큼 내가 하수는 아니다. 그 정도는 충분히 할 수 있다"면서도 "문제는 우리 당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훼손되고 결국은 소탐대실의 결과가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의원총회에서도 경선 연기 여부를 놓고 찬성쪽과 반대쪽이 의견이 팽팽하게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송영길 대표는 의원총회에 앞서 "양쪽(원칙론과 연기론) 충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의원들의 질서 있는 토론을 잘 경청하겠다"면서도 "의사결정은 당대표와 최고위원이 정리할 사안 아닌가 싶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지금 시간이 너무 늦었다. 빨리 후보를 등록 받고 경선을 시작해야 한다"며 "내일 당무위를 소집해 이상민 선관위원장 인준을 마치고 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절차를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의총이 마무리됨에 따라 지도부가 어떤 결정을 내리더라도 계파 간 전면전 양상으로 치달은 만큼 갈등이 봉합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