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투기 의혹 윤미향·양이원영 제명
  • 조원호 기자
  • 2021.06.22 19:0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전수조사에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윤미향·양이원영 의원이 제명되면서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민주당은 22일 의원총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윤·양 의원을 제명하기로 결정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표결하지 않고 동의를 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며 "과반의 동의를 얻는 방식으로 의결했다. 동의를 얻기 전 찬반 의견 개진 기회를 드렸으나 발언한 의원은 없었다"고 밝혔다.

 한편 두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로 민주당 의석 수는 172명으로 줄었다. 탈당 조치된 나머지 지역구 의원 10명 가운데 탈당계를 제출한 6명까지 정식 처리되면 166명이 된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