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그라피 모녀 작가 아름다운 동행
캘리그라피 모녀 작가 아름다운 동행
  • 강현주 기자
  • 2021.06.30 20:26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몽돌, 한영채·김하영 씨 작품전
한글의 또다른 모습 보는 재미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한 달 캘리그라피 작가 한영채 씨와 TV 광고 아트디렉터 김하영 씨를 초대해 '한글로 피어나는 아름다운 동행' 전을 연다. 사진은 한영채 씨 작품.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한 달 캘리그라피 작가 한영채 씨와 TV 광고 아트디렉터 김하영 씨를 초대해 '한글로 피어나는 아름다운 동행' 전을 연다. 사진은 한영채 씨 작품.

예술 분야에서 각자의 세계를 구축한 어머니와 딸이 나란히 작품을 선보이는 자리가 마련된다. 

 북구 문화쉼터 몽돌은 7월 한 달 동안 캘리그라피 작가 한영채 씨와 TV 광고 아트디렉터 김하영 씨를 초대해 '한글로 피어나는 아름다운 동행' 전시를 연다고 밝혔다.

 어머니인 한영채 씨는 한석봉서예미술대전 캘리그라피 추천작가로, 울산미술대전 입선, 울산전국문인화대전 특별상 등을 수상했다.

 시인으로도 활동하는 그는 시집 '모량시편' '신화마을' 등을 펴냈다. 현재 예글 캘리그라피 연구소를 운영 중이다.

 딸 김하영 씨는 TV 광고 속 미술작품을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는 광고 아트디렉터다. 

 이화여자대학교 디자인대학원을 졸업했고, 하이하이 아트프로덕션 대표, 한국문화예술교육사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국립한글박물관 '한글로 예술을 만나다' 등 다수의 전시에 참여했다.

 이번 전시에선 한글을 모티프로 한 현대미술작품을 선보인다.

 한영채 작가는 "딸과 함께여서 용기를 내어 전시를 열 수 있었다"며 "이번 전시에서 많은 분들이 한글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