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세] 2021년 7월 9일(음력 5월 30일)
[오늘 운세] 2021년 7월 9일(음력 5월 30일)
  • 울산신문
  • 2021.07.08 16:35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무리해서는 무슨 일이라도 불가하다. 48년생 상대방의 결점을 감싸 주라. 60년생 문서와 관련된 문제는 실속이 없다. 72년생 허황된 재물에 투자 말라. 84년생 가족과 어울리는 시간이 필요하다. 96년생 평생 배필을 만날 수 있다.
丑= 매사 대길한 운이다. 49년생 한번 더 꼼꼼히 생각해 보라. 61년생 형제자매와 하는 일은 만사 대길하다. 73년생 문서관계 조심하라. 85년생 명예가 오르니 관록에서 빛이 난다. 97년생 재물운은 좋고 이성관계 또한 발전한다.
寅= 선은 길하나 후는 흉하다. 50년생 자녀로 인한 집안경사가 있으리라. 62년생 심중지병이라 각별히 유의하라. 74년생 관재구설 있겠다. 86년생 형제간의 우애에 힘쓸지어다. 98년생 유흥으로 인해 부모와의 마찰 있겠다.
卯= 매사 불길하니 자중하고 기도하라. 51년생 재산 때문에 속상할 것이라. 63년생 피곤한 여행은 하지 아니함만 못하구나. 75년생 집안 문단속 잘해야 하는 날. 87년생 부인 친구나 형제를 끌어들이자 말라. 99년생 애인과 다툼수 있겠다. 양보하라.
辰= 전반적으로 무난한 운이다. 52년생 지금 가진 내 것만으로 만족하라. 64년생 자식이 효도하니 서운한 감정이 풀린다. 76년생 동업자와의 결별이 보인다. 88년생 관재가 해결되니 의식주가 넉넉해진다. 2000년생 싸우던 친구와 화해하니 우정이 돈독해진다.
巳= 하늘이 복을 내리니 만사가 형통하다. 53년생 사업 확장의 좋은 기회가 왔음이라. 65년생 북방 이외 여행은 길하다. 77년생 그 사람이 마음에 든다면 주저하지 말라. 89년생 비뇨기 질병이 보이니 서둘러 치료하라. 2001년생 여행지에서의 단독 행동은 시비를 부른다.
午= 남쪽 귀인이 도와 막힌 일이 풀린다. 42년생 노력 뒤에 얻은 재물이라 그 귀함이 크다. 54년생 중요한 서류의 분실 주의. 66년생 큰일을 도모하기에 앞서 가정을 먼저 돌보아라. 78년생 대의를 위해 과감한 이별이 필요하다. 90년생 우선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
未= 오늘은 자중함이 좋겠다. 43년생 서방과 북방은 흉하니 쳐다도 보지 말라. 55년생 닭, 개띠와의 동업은 그 끝이 보인다. 67년생 당신의 손에 맞는 반지는 따로 있다. 79년생 친구와의 의리를 지켜라. 91년생 될 것이니 걱정하지 말고 기다리라.
申= 점점 호전되는 운세이니 기운을 내자. 44년생 손 아래가 형님 노릇을 하니 마음이 무겁구나. 56년생 혼자 우기기보다는 동업이 유리하다. 68년생 호박씨 까서 한 입에 털어 넣는 격이다. 80년생 자신의 재주를 과신 말라. 92년생 이에는 이, 눈에는 눈으로 대처하라.
酉= 오늘의 고생이 내일의 영광을 부른다. 45년생 내가 싫은 일은 남도 싫은 법이다. 57년생 북동쪽 여행수가 보인다. 길하다. 69년생 좋은 집을 얻을 기회니 부지런히 다녀라. 81년생 흠모하던 이가 내게 사랑을 고백한다. 93년생 급한 마음이 일을 그르친다. 
戌= 남의 말에 귀 기울이고 언행을 조심하라. 46년생 말 한마디에 천 냥 빚을 갚는다 하였다. 58년생 배우자의 건강에 신경 써라. 70년생 바람같이 왔다가 바람같이 사라질 인연이다. 82년생 후회할 일 생긴다. 하지만 곧 나아진다. 94년생 과도한 욕심은 나를 망치게 한다. 
亥= 언제까지 지난 일만 돌아볼 생각인가. 47년생 너무 많은 조심성은 오히려 해가 된다. 59년생 오랜 친구가 배신한다. 71년생 돈 때문에 망신수 있으니 근신하라. 83년생 자신의 부족한 재능을 부모 탓으로 돌리지 말라. 95년생 일 처리에는 다소의 융통성도 필요하다.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