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상에 공예분야 유기준 '석기시대의 밥상'
대상에 공예분야 유기준 '석기시대의 밥상'
  • 강현주 기자
  • 2021.07.15 21:0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공예품대전 25점 입상 발표
18일까지 문예회관서 작품전시

'제24회 울산광역시 공예품대전' 에서 기타공예 분야 유길훈 씨의 '석기 시대의 밥상'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울산시는 지난 14일 '울산광역시 공예품대전 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심사 결과 입상작 25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울산공예품대전에는 목칠 5점, 도자 23점, 금속 6점, 섬유 16점, 종이 8점, 기타공예 6점 등 총 64점이 출품됐다. 

입상작으로는 금상에 섬유 분야 최인숙 씨의 '규방칠우', 은상(2점)은 도자분야 권은혁 씨의 '여름향기'와 종이 분야 김강희 씨의 '지천년소리'가 영예를 안았다. 동상(3점)은 종이 분야 권명우 씨의 '경대', 도자 분야 최은하 씨의 '흑백호연적', 도자 분야 배도인 씨의 '백자 차그릇'이 각각 선정됐다. 이들 입상자에게 대상 350만원 등 총 1,460만 원의 시상금과 함께 오는 11월 25일부터 11월 28일까지 청주에서 열리는 '제51회 대한민국공예품대전'에 참가할 자격이 부여된다. 

한편 울산시는 입상작을 포함한 전체 작품에 대한 전시회를 오는 18일까지 문화예술회관 제1전시장에서 개최한다. 전시기간에는 도자공예 등 4개 분야 공예체험도 함께 운영된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