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연주단 민들레 '울산 12경' 무대위로
국악연주단 민들레 '울산 12경' 무대위로
  • 강현주 기자
  • 2021.07.15 21: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구대 암각화 등 4곳 배경
18일 울산문예회관 소공연장

국악연주단 민들레가 오는 18일 오후 7시 30분 울산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이야기가 있는 음악회 '울산판타지'를 선보인다.

'울산판타지'는 울산의 역사와 전통, 아름다운 울산 12경 중 반구대 암각화, 대왕암, 울주군 영남알프스 억새평원, 고래마을 장생포를 주제로 창작했다. 

공연은 울산의 작은 어촌 마을 장생포에 어느 날 마법사와 소리꾼이 나타나 함께 음악 여행을 떠난다는 내용의 프롤로그로 시작한다.

이어 1장 '암각화 속으로-울주군 반구대 암각화', 2장 '신비스러운 대왕암', 3장 '은빛 능선 울주군 영남알프스, 억새평원', 4장 '고래마을 장생포' 등 울산의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이야기를 풀어간다. 

이와 함께 퓨전국악, 마술, 판소리, 무용, 영상 등 다양한 장르의 합동공연이 펼쳐진다. 

공연의 연출과 극작은 공연연출가 윤단, 작곡은 김병섭이 맡았다.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더불어 신현재 예술더하기예술 대표, NB 댄스 컴퍼니 등이 참여해 무대를 빛낸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