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운세] 2021년 7월 19일(음력 6월 10일)
[오늘 운세] 2021년 7월 19일(음력 6월 10일)
  • 울산신문
  • 2021.07.18 14:4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子= 모험을 걸지 마라. 48년생 웃자고 한 일이니 참으라. 60년생 한 번 뱉은 말은 담지 못한다. 72년생 상대를 알고 임하면 백전백승이다. 84년생 상사가 싫어하는 것이 무엇인지 파악해라. 96년생 더 좋은 것을 바라다 이것마저 놓칠라.
丑= 상대를 알고 대하라. 49년생 보태지 말고 있는 그대로 내 보이라. 61년생 상황을 객관적으로도 판단해 봐라. 73년생 뼈를 깎는 노력만이 정상화시킨다. 85년생 힘든 일이라 감당하기에 벅차니 나눠서 해라. 97년생 조건이 까다로워 그림의 떡이다.
寅= 물러서서 생각해라. 50년생 오랜만에 좋은 소식을 접한다. 62년생 고부간에 갈등의 골이 깊어진다. 74년생 나도 급하면서 오히려 남을 동정한다. 86년생 여유자금은 철저한 분산투자가 필요하다. 98년생 이래야만 한다는 정해진 공식에 얽매이지 마라.
卯= 문턱이 높다. 51년생 이제는 악몽을 잊어야 할 때라. 63년생 남들을 부러워하나 속빈 강정이다. 75년생 고래 싸움에 등 터진 새우 꼴이다. 87년생 허세를 버리고 작은 가게라도 우습게 보지 마라. 99년생 눈썰미가 시작하기 위한 발판이 된다.
辰= 시작이 반이다. 실행하라. 52년생 자녀로 인한 근심수가 있다. 64년생 내 자식만으로 한정하지 마라. 76년생 안될 것 같아도 땀과 함께 이룬다. 88년생 돈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다. 2000년생 뿌리 깊은 나무만이 바람에 흔들리지 않는다.
巳= 무쇠도 갈면 바늘이 된다. 53년생 친구와는 절대 다투지 말 것. 65년생 닭, 소 보듯 관심이 없다. 77년생 격에 어울리지 않게 낭비를 한다. 89년생 속 시원한 답변을 들을 수 없어 답답하다. 2001년생 비록 작은 일이라도 속이려 들지 마라.
午= 필요 이상의 지출이 있다. 42년생 너무 분명해도 친구가 없다. 54년생 열심히 하고 있는데 너무 몰아친다. 66년생 이왕 몸을 담갔으면 최선을 다해라. 78년생 많은 사람이 우기니 따르지 않을 수 없다. 90년생 주위로부터 칭찬을 받게 되리라. 
未= 달리는 말에 채찍질한다. 43년생 자식일에 함부로 나서지 마라. 55년생 조급해지면 뭐든지 욕심을 부리게 된다. 67년생 욕심은 결국 앞일을 그르치게 된다. 79년생 이성에게 빠져 상대의 단점을 보지 못한다. 91년생 미리미리 살펴보면 큰일은 막을 수 있다. 
申= 입이 화근이다. 44년생 힘든 하루를 보내게 된다. 56년생 무엇이든 형편에 맞게 받아들여라. 68년생 특히 직장에서 간사한 사람을 조심해라. 80년생 글을 몇 번이고 고칠 수 있지만 말은 힘들다. 92년생 부모님으로부터 인정을 받는다.
酉=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 45년생 밉게 생각하면 끝이 없다. 57년생 마음의 평온과 희망을 잃지 마라. 69년생 무기력증으로 집중력이 약화되는 하루다. 81년생 뭐든 예사로 보지 말고 눈썰미를 키워라. 93년생 내 힘닿는데 까지 노력해 보라.
戌= 마음의 여유를 가져라. 46년생 특히 음식 조절이 필요하다. 58년생 지난 손해의 기억을 빨리 떨쳐라. 70년생 정신적 해이는 극복 의지를 이완시킨다. 82년생 가지만 무성하지 뿌리가 없는 격이다. 94년생 일부만 보고 전부 봤다고 하지 말라. 
亥= 나쁜 과거는 빨리 잊어라. 47년생 세상 물정을 무시하고 과거 운운한다. 59년생 모두가 말리는데 나는 하려 한다. 71년생 주위로부터 핀잔을 받을지라도 기죽지 마라. 83년생 모두 이성친구가 있는데 나만 외롭다. 95년생 이성으로 인한 기쁜 소식이 있다.

자료제공=도혜철학원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