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영채 시인, 네 번째 신작 '모나크 나비처럼'
한영채 시인, 네 번째 신작 '모나크 나비처럼'
  • 강현주 기자
  • 2021.07.18 16:1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4부 '고양이 도서관' 외 60여편 담아
'모나크 나비처럼'
'모나크 나비처럼'

한영채 시인이 네 번째 신작 시집 '모나크 나비처럼'을 펴냈다.

 한 시인의 작품들은 독특하지만 안정적인 깊이와 문양들을 지닌다. 작품마다 고유의 무늬들이 정교하고도 노련하게 새겨져 있다.

 그의 시는 유충과 번데기의 시간을 지나 완숙의 상태에 다다랐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작품 하나하나가 저마다의 빛깔과 문양을 지니고서 나비의 날갯짓으로 안정감 있게 펄럭인다. 

 이번 시집은 총 4부로 구성했다. 1부는 '고양이 도서관' 외 13편, 2부는 '피에르 로티언덕' 외 16편, 3부는 표제시 '모나크 나비처럼' 외 16편, 4부는 '기침 보존법칙' 외 13편을 실었다.

 한영채 시인은 2006년 '문학예술'을 통해 등단했고, 2015년 울산문학 올해의 작품상 등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는 '모량시편' '신화마을' '골목 안 문장들' 등이 있다. 현재 울산문인협회 회원, 국제펜본부울산지역 회원, 시작나무, 봄시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