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포 사일리지 폐비닐 재활용 SK종합화학, 포대원료로 가공
곤포 사일리지 폐비닐 재활용 SK종합화학, 포대원료로 가공
  • 김미영 기자
  • 2021.07.25 18:29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곤포 사일리지(왼쪽)와 재활용 포대. SK종합화학 제공
곤포 사일리지(왼쪽)와 재활용 포대. SK종합화학 제공

SK종합화학이 폐비닐을 수거해 화학제품을 담는 포대를 만드는 데 재활용한다.

SK종합화학은 플라스틱 원단 제작업체와 협력해 폐비닐을 재활용한 친환경제품을 제작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SK종합화학은 재배 및 수확을 마친 작물의 영양소 손실을 막기 위해 작물을 감싸는 흰색 비닐(곤포)을 재활용하기 위해 플라스틱 원단 제작업체 동민산업과 협력한다.

SK종합화학은 폐비닐과 신재(석유에서 추출된 원료를 결합해 만든 플라스틱)를 혼합해 고성능 폴리에틸렌인 넥슬렌을 담는 포대의 원료를 만들고 동민산업은 이를 활용해 포대 원단을 제작한다.

넥슬렌은 SK종합화학이 2010년 말 개발한 소재로 섬유, 페트병 등의 제품 생산과정에 사용되는 화학제품이다.

SK종합화학은 넥슬렌 외에 다른 화학제품을 담는 포장재를 만들 때도 재활용 포대원료를 사용하기로 했다.

또 SK종합화학은 이 원단을 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 한국도로공사 등의 협의체가 올 여름 199개 전국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시행하는 '휴(休)-사이클' 캠페인의 경품을 제작하는 데 적용할 예정이다.  김미영기자 lalala4090@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