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등 조선업 생산기술인력 양성사업 37억 추경안 본회의 통과
울산 등 조선업 생산기술인력 양성사업 37억 추경안 본회의 통과
  • 조원호 기자
  • 2021.07.25 18: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명호 "동구 경제위기 극복 계기 기대"
지역산업위기대응특별법 등도 통과
권명호 국회의원
권명호 국회의원

국민의힘 권명호 국회의원(울산 동구·사진)은 지난 24일 울산 등 조선업생산기술인력양성사업에 필요한 추경예산 37억4,680만원이 반영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조선업생산기술인력양성사업은 조선산업의 혁신성장과 생산기술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을 위해 조선업 생산기술 분야의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중소 조선소의 생산기술 혁신을 위한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권 의원은 "울산의 경우 장기불황을 겪던 조선업이 최근 수주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지만 당장 올해 하반기부터 수주물량이 현실화되면 기술인력 확충이 급선무지만 조선업 협력사들은 구인난에 허덕이고 있다"면서 "이번 추경예산 확보로 인력수급이 원활하게 이뤄져 조선업이 재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권 의원은 전날 본회의에선 자신이 대표 발의한 '지역 산업위기 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특별법안'과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이 각각 대안으로 통과됐다고 밝혔다.


 '지역 산업위기 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특별법안'은 지역산업 실태조사 및 정보시스템의 구축·운영, 산업위기대응 심의위원회의 설치, 산업위기 예방조치, 산업위기선제대응지역의 지정,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계획의 수립,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신청 및 지정절차 구체화 등을 통해 지역산업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을 하도록 했다. 대안에는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의 지정기간을 최대 2년의 범위에서 정하고, 전체 지정기간을 5년까지 연장하는 내용이 포함돼 그동안 권명호 의원이 법안발의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노력한 부분이 반영됐다.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 등에 관한 법률'개정안은 납부기한을 연장해 유예된 보험료가 그 기한이 만료돼 체납이 3회 이상된 경우에 해당 보험료를 분할 납부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해 사업주의 보험료 부담을 완화했다. 이번 대안에는 권 의원이 사업장 소재지역 또는 사업이 고용위기지역,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등에 위치해 보험료 납부유예가 허용된 경우 연장된 보험료 납부기한이 만료되더라도 보험료를 분할납부할 수 있도록 한 내용이 포함됐다.


 권 의원은 "이번 본회의를 통과한 법안은 산업과 고용이 동시 위축되고, 코로나19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지역주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리기 위한 것으로 법안 통과를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면서 "이번 법률안 통과를 통해 주민들에게 실질적이고 선제적인 지원과 경제적 부담이 경감돼 울산 동구 경제가 위기를 극복하고 반등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