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시'미래형 스마트 사과' 육성 나선다
밀양시'미래형 스마트 사과' 육성 나선다
  • 이수천 기자
  • 2021.07.25 18:5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변화 대응 품종 갱신 추진
우수시군 벤치마킹·농가 간담
다축수형 형식 사과원 조성 등
박일호(오른쪽) 밀양시장이 사과재배 농가에서 솎아내기 봉사를 하고 있다.
박일호(오른쪽) 밀양시장이 사과재배 농가에서 솎아내기 봉사를 하고 있다.

밀양시가 40년 동안 안주해 왔던 사과생산 농업인들의 마인드를 전환, 전국 최상위 브랜드의 대한민국 대표 사과의 고장으로 확실히 자리매김코자 관련 사업 예산확보를 통해 집중 투자 육성에 나섰다.

25일 밀양시에 따르면 2060년이 되면 우리가 먹는 사과의 주산지는 경상권·중부권 지역이 아니라 강원도 인근 지역으로 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지난달 환경부 발표에 따르면 기상청의 기후 시나리오를 활용해 전국 229곳의 지자체를 대상으로 2021~2030년 폭염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현재 수준에서 온실가스를 줄이지 않으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63%가 '폭염 고위험' 지역이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얼음골사과의 품종·묘목 갱신과 더불어 환경변화에 대응한 새로운 재배체계 구축과 장기적인 육성 계획이 필요한 상황이다.  시는 우수시군 벤치마킹과 사과 재배농가와의 간담회 등 중장기 계획 수립에 대한 의견 수렴을 통해 밀양 사과산업의 발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밀양 사과품종의 95%는 1890년대 일본 나가노 사과시험장에서 선발된 '후지'와 '후지'의 변이 품종이 차지하고 있어 재배환경의 변화에 따라 사과 산업이 흔들릴 뿐만 아니라, 기존 재배자의 작목 전환 등 어려움이 예상된다.

여타 사과 주산지에서는 농촌진흥청에서 개발된 품종인 '피크닉'과 '황옥' 재배를 늘리고 있으며 위 품종은 중형 크기로 맛과 저장성이 뛰어나고 고온기 재배가 쉬워 예천, 김천 등지에서 전문재배단지가 조성되고 있다.

밀양시는 현재 900ha/1,200호가 사과를 생산하고 있다. 밀양 산내지역에 미래형 스마트 사과육성 계획을 수립, 전국 최상위, 대한민국 대표 사과 브랜드의 고장으로 다시 한번 확실히 자리매김코자 집중 육성할 계획이다.

시는 투자계획으로 고효율 저비용 미래형 사과원 5년간 100ha, 다축묘목 50만 본 육성할 계획이며 다음으로 중소과형 사과생산단지 조성, 사과 스마트팜 재배 확산, 사과 시설 현대화(자연재해 방지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미래형 사과원이란 농업 인력난, 인건비 상승, 이상기온에 따른 방제노력 증가, 상품성이 떨어지는 사과생산에 따른 소득감소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효율은 높고 경영비용은 적게 드는 다축(多軸)수형의 과원을 말한다.

다축수형은 현재 재배하고 있는 주지가 하나가 아닌 여러 개의 주지를 가진 나무의 형태로 세력을 여러 축으로 분산시켜 나무를 크게 키우지 않는 것이다.

4년 전 경북지역에 처음으로 도입돼 시범재배 중인 다축수형 사과원(2축, 4축, 8축 등)은 자가 노동력(2인)만으로도 2ha까지 경영이 가능해 생산성과 과원 관리 효율성 향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수천기자 news8582@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