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여명 찾아 문화예술욕구 충족
5000여명 찾아 문화예술욕구 충족
  • 강현주 기자
  • 2021.07.28 17:28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 한 달 맞은 '장생포문화창고']
6월 26일 개관후 일평균 178명 방문
국제교류전·시민참여형 행사 등 진행
본격 휴가철 맞아 다양한 콘텐츠 준비
남구고래문화재단은 지난달 26일 개관한 장생포문화창고 이용 인원이 7월 22일까지 4,812명이 시설을 찾았으며 꾸준히 이용객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장생포문화창고 전경.
남구고래문화재단은 지난달 26일 개관한 장생포문화창고 이용 인원이 7월 22일까지 4,812명이 시설을 찾았으며 꾸준히 이용객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은 장생포문화창고 전경.

장생포문화창고(A-FACTORY) 개관 이후 한 달간 4,800여명의 이용객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남구고래문화재단(이사장 서동욱)은 지난달 26일 개관한 장생포문화창고 이용 인원이 7월 22일까지 4,812명, 1일 평균 178명이 시설을 찾았으며 꾸준히 이용객이 늘고 있다고 밝혔다. 

 장생포문화창고는 개관 이후 한국 싱가포르 국제교류전 '사이보그 띵스'를 시작으로 임수빈, 양종용 작가 초대전 '숲속으로', 공공미술프로젝트 '아트팩토리' 등의 전시를 선보였다. 이색 공간에서 캔버스에 직접 그림을 그려보는 '화가의방'과 시민참여형 포토존을 만드는 '박스아트' 등도 진행했다.

 재단 측은 7월 말까지 체험 및 이벤트 프로그램 예약이 매진됐고, 참여자 대상 만족도 조사에서는 8.82의 높은 만족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재단은 7월 말부터 8월 초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다양한 문화 콘텐츠로 관광객과 문화·예술인들의 발길을 장생포로 끌어들일 계획이다. 

 먼저 지난 5월 28일부터 열흘간 진행됐던 '문화유적 생태탐방, 워크온 남구'의 사진·기행문 공모전 작품 전시회를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개최한다. 전시회에선 장생포 일원, 태화강동굴피아 등 울산 남구의 문화유적과 생태탐방 명소 21곳을 방문한 후기와 커뮤니티에 업로드 한 사진 중 엄선된 작품 30여 점을 내건다. 

 오는 31일에는 인문학 강연 '人Book다방'의 첫 시간으로 '아들과 아버지의 시간' 저자 박석현 작가를 초청해 6층 '지관서가'에서 독자들과의 만남을 가진다. 

 또 다음달 3일부터 3주간 '제8회 등대문학상' 시화·사진전도 마련된다. 장생포 문화창고 5층 로비에서 열리는 이번 시화·사진전에선 시 부문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최형만의 '아버지의 노래'를 포함해 시화액자 4점, 사진액자 4점을 공개한다. 

 이외에도 다음달 5일부터 매주 목요일, 유아 대상 바다 탐험 감상·체험 융합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회당 만3~5세 유아 15명 내외로 참여 가능하며 4층 시민창의광장에서 진행한다. 

 서동욱 남구청장은 "쉽지 않은 여정을 거쳐 탄생한 장생포문화창고가 울산이 자랑하는 복합 문화시설로 우뚝 설 수 있도록 운영에 더욱 정성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지역을 대표하는 문화창작의 공간으로 키워나가기 위해 장르별 최적화된 이용시스템 구축과 지역 예술단체의 자생력 강화를 위한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현주기자 uskhj@ulsanpress.net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