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힘 입당 초읽기 당내 대선주자 본격 견제
윤석열 국힘 입당 초읽기 당내 대선주자 본격 견제
  • 조원호 기자
  • 2021.07.28 19:0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재형 "캠프 인사 흡수 계파갈등"
홍준표 "드루킹 은폐·벼락출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초읽기'에 들어가자 당내 대선주자들의 견제 목소리가 본격적으로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인사가 당 규정을 어기고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한 것을 두고 '계파 갈등'의 원인이라고 비판하는 가 하면, 과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수사를 은폐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28일 윤 전 총장에게 "계파 갈등은 국민과 당원을 불안하게 하고 정권교체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계파 갈등 해소'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실체는 '견제구'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장밖에서 국민의힘 세력을 흡수하는 윤 전 총장을 계파 갈등의 '원인'으로 지목하면서 공격적인 행보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제안문을 통해 "계파 갈등은 정권교체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윤 전 총장과 만나 현재의 시국 상황을 허심탄회하게 대화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공개 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윤 전 총장에 대해 "정권교체의 도정에서 함께 할 동지이자, 정치 파트너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언론에서는 계파 정치라는 프레임으로 보도하고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을 '계파 갈등'의 진원지로 지목한 셈이다.


홍준표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당시 드루킹 사건 수사의 은폐 당사자로 지목됐던 분이 나서서 자기가 몸담았던 문 정권의 정통성을 거론하는 것은 정말로 어불성설"이라며 "윤 전 총장은 이 사건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이 앞서 문재인 대통령을 여론 조작의 수혜자로 지목하며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특검을 재개해야 한다"고 말한 것에 대한 비판이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의 주장대로라면 정통성 없는 정권에서 벼락 출세해 검찰총장을 한 것을 오히려 참회한다고 해야 정상이 아닌가"라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을 둘러싼 '친윤'(친 윤석열) 대 '반윤'(반 윤석열) 갈등으로 내홍에 겪고 있다. 장제원·신지호·박민식·이학재·김경진 등 전현직 의원들이 윤 전 총장 캠프에 합류하면서 '이준석 패싱' 논란이 일었다. 급기야 정진석·권성동 의원을 중심으로 한 40명의 현역 의원들이 윤 전 총장에 대한 공개 지지를 선언하면서 당내에서는  친윤계와 반윤계라는 새로운 파벌이 등장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서울=조원호기자 gemofday1004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