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삶의 길에 남겨진 흔적
새 삶의 길에 남겨진 흔적
  • 이상억 기자
  • 2021.07.28 20:02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남구 삼산동 한 공원에 매미 애벌래가 7여년동안  땅속에 있다가 천적이 없는 고요한 한 밤중에 나와 허물을 벗고 성충으로 변한 흔적을 보여주고 있다.  이상억기자agg77@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