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4MW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허가
504MW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허가
  • 김지혁
  • 2021.07.28 20:43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IG·토탈E, 국내 최초로 취득
2024년 1단계 착공 총 1.5GW
완공되면 세계 최대 규모 전망

동해 울산 앞바다에 부유식해상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그린인베스트먼트그룹(GIG)과 글로벌 종합 에너지 기업 토탈에너지스가 504MW(메가와트)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했다.

 이번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가 허가한 국내 최초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이자, 총 1.5GW(기가와트) 규모의 3단계까지 완공되면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중 세계 최대 규모가 될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전기위원회는 지난 23일 GIG와 토탈에너지스가 공동 추진하는 설비용량 504MW 규모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심의 의결하고 허가했다.  

 GIG와 토탈에너지스가 추진하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은 울산항에서 동쪽으로 약 60㎞ 떨어진 공유수면 해상에서 추진하는 1.5GW 규모의 발전사업으로, 3단계까지 완공되면 연간 244만톤의 이산화탄소감축 효과와 함께 연간 167만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양의 전기가 생산될 예정이다. 

 GIG와 토탈에너지스는 2024년 1단계 착공을 시작으로 총 3단계로 나눠 2030년까지 총 1.5GW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완공할 계획이다. 

 이번 발전사업 허가는 그 중 첫 번째 단계 사업에 대한 것이다.

 GIG와 토탈에너지스의 국내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총괄하는 신정원 공동대표(토탈에너지스 한국총괄대표)는 "이번 발전사업허가 취득은 GIG와 토탈에너지스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프로젝트의 중요한 이정표"라고 말하고, "최근 1년차 풍황 자원 측정을 완료하고, 배타적인 개발권리를 확보함에 따라, 앞으로 환경영향평가 및 엔지니어링을 위한 세부실행계획 수립을 본격화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GIG와 토탈에너지스는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추진 전 단계를 현지화 한다는 방침에 따라 울산 지역의 조선, 중공업 관련 기업들과 활발한 협업을 통해 침체돼 있는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을 부흥시키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울산의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킨다는 계획이다. 

 울산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통해 만들어지는 일자리는 총 2만 2,000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지혁기자 uskjh@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