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클립] 경명왕의 후계는 누구
[오디오클립] 경명왕의 후계는 누구
  • 장창호 극작가
  • 2021.08.22 11:00
  • 0
  • 온라인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울림통] 장창호가 들려주는 삼국유사 (62)

 신라 제8대 아달라 이사금의 후손으로 박씨 왕조를 되찾은 신덕왕(神德王)의 태자 승영(昇英)이 왕위에 올라 제54대 경명왕(景明王)이 되었다.

 패망의 길로 접어든 신라 말기 왕위에 올라 8년간 재위했다. 왕건이 폭정을 일삼은 궁예를 몰아내고 고려(高麗)를 세웠다. 그러나 지방 호족들이 고려에 등을 돌리자 왕건은 그들을 회유하기 위한 유화책을 편다. 특히 상주에서 견훤의 아버지 아자개가 아들 견훤과 관계가 틀어지자 왕건에게 투항했다. 신라에 대한 야심이 가득찬 후백제 견훤은 대야성을 점령하고 신라로 진격하자 경명왕은 고려에 원병을 요청해 겨우 후백제를 막아냈다. 경명왕이 고려와 친밀한 관계를 맺게 되자 신라 호족들과 장수들이 잇달아 고려에 귀순하거나 투항하게 된다.  

 국운이 다한 나라 도처에 괴담이 퍼진다. 문무왕때 당나라 침략을 막아내기 위해 지은 사천왕사(四天王寺) 벽화 속 개가 며칠을 짖어 댄다. 진흥왕때 궁터 예정지에 지은 호국사찰 황룡사에선 탑 그림자가 한 관료의 집 뜰에 열흘이나 머물렀다. 천황사에 흙으로 빛은 오방신의 활줄이 끊어지고 벽화의 개가 그림에서 튀어 나와 뜰을 뛰어 다녔다. 신라에 망조(亡朝)의 기운이 감돌고 있었다. 

 쓰러져 가는 나라를 지키려 했던 경명왕은 젊은 나이에 숨져 경주 황복사(黃福寺) 북쪽에 묻히고 동생 박위응이 55대 경애왕(景哀王)으로 형의 왕위를 계승했다. 경주 배동 삼릉(三陵) 가운데 하나가 경명왕의 왕릉이라고 전해지지만, 정확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밀양 박씨 세보(世譜)에 따르면 경명왕의 여덟 아들들이 박씨 근간이 되었다고 한다. 장남인 밀성대군 박언침은 밀양 박씨, 차남인 박언성은 고령 박씨, 삼남은 함양 박씨, 그 다음 사남부터 팔남까지 죽산, 무안, 춘천, 순천, 충주, 상주, 월성 박씨들의 시조가 되었으니 현재 박씨를 한국 3대 성(姓)에 있게 한 장본인이 바로 경명왕이다. 이 중 울산 박씨와 경주 박씨는 경애왕계에서 갈라져 나온 박씨이다. 정리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 울산신문 오디오클립 'U울림통' 바로가기 
 ▶ 영상 보기 : 장창호TV [64] 경명왕의 후계는 누구

 

경주시 배동 삼릉의 전경. 신라 제8대 아달라 이사금, 제53대 신덕왕, 제54대 경명왕의 릉으로 추정되는 왕릉 3기가 나라히 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경주시 배동 삼릉의 전경. 신라 제8대 아달라 이사금, 제53대 신덕왕, 제54대 경명왕의 릉으로 추정되는 왕릉 3기가 나란히 있다. 2021. 8. 15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경주시 구황동 보문평야에 의상대사가 지은 사찰의 터에 국보 제37호인 삼층석탑만이 외로이 남아있다.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경주시 구황동 보문평야에 의상대사가 지은 사찰 황복사의 터에 삼층석탑(국보 제37호)만이 외로이 남아있다. 2020. 3. 21 김동균기자 justgo999@ulsanpress.net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지난 2015년 9월 22일 연구소 전시실에서 기획전 '양지사석(良志使錫)'을 통해 사천왕사(四天王寺) 절터에서 출토된 녹유신장벽전 3점의 복원 모습을 공개했다. 1300여년 전 신라의 대표 조각가 양지스님이 녹유신장벽전을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녹유신장벽전은 녹색 유약을 칠한 가로 약 70㎝, 세로 약 90㎝, 두께 7~9㎝의 사각형 벽돌로, 표면에는 불법을 수호하는 신(神)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출처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지난 2015년 9월 22일 연구소 전시실에서 기획전 '양지사석(良志使錫)'을 통해 사천왕사(四天王寺) 절터에서 출토된 녹유신장벽전 3점의 복원 모습을 공개했다. 1300여년 전 신라의 대표 조각가 양지스님이 녹유신장벽전을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녹유신장벽전은 녹색 유약을 칠한 가로 약 70㎝, 세로 약 90㎝, 두께 7~9㎝의 사각형 벽돌로, 표면에는 불법을 수호하는 신(神)의 모습이 새겨져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출처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