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영광의 5인
올해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영광의 5인
  • 강현주 기자
  • 2021.09.05 18:41
  •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문인협, 부문별 당선자 확정
10월 31일 문학축제 행사서 시상
왼쪽부터 김장욱(시), 윤빛나(시조), 안상후(수필), 김기영(아동문학), 김화순(단편소설)
왼쪽부터 김장욱(시), 윤빛나(시조), 안상후(수필), 김기영(아동문학), 김화순(단편소설)

울산문인협회(회장 권영해)가 '2021 울산문학 신인문학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울산문인협회는 지난달 15일부터 31일까지 공모를 진행, 전국에서 응모한 작품들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지난 3일 부문별 당선자를 확정했다고 밝혔다. 

 당선자는 △시 부문 김장욱 씨의 '잉여' △시조 부문 윤빛나 씨의 '수탉의 샤갈' △수필 부문 안상후 씨의 '동행의 흔적' △아동문학 부문 김기영 씨의 '분실물 상점' △단편소설 부문 김화순 씨의 '너의 자리'가 각각 차지했다. 

 울산문학 신인문학상은 울산문인협회가 역량 있는 신인 발굴을 위해 전국의 예비문인을 대상으로 16년째 시행하고 있다. 당선자는 기성 문인으로 대우하며 울산문인협회 회원으로 가입자격이 주어진다. 부문별 수상자에게는 각 100만 원의 상금과 상패, 단편소설은 150만 원의 상금과 상패를 수여한다. 시상식은 오는 10월 31일 '가을밤 문학축제'에서 진행한다.  강현주기자 uskhj@

로그인을 하면 편집 로그가 나타납니다. 로그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 회원 / 비회원 )
울산신문은 여러분의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그러나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개인정보 침해. 명예훼손의 우려가 있는 댓글. 도배성 댓글.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은 삭제 될수도 있습니다.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